​'업비트 자전거래 의혹' 송치형 두나무 의장 2심도 무죄

박성준 기자 입력 : 2022-12-07 15:23 수정 : 2022-12-07 15:23:40
박성준 기자 2022-12-07 15:23:40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송치형 두나무 이사회 의장. [사진= 두나무]

지난 2017년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며 자전거래를 통해 거래량을 부풀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송치형 두나무 의장이 항소심에서도 무죄 판결을 받았다.

서울고등법원 제1-3형사부는 7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사기) 혐의 등으로 기소된 송 의장 등 두나무 임원진 3명에 대해 이같이 선고했다. 검찰이 1심 무죄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지만, 2심에서도 무죄 판결이 나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