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의회, 이태원 참사 애도 및 시민 안전관리 전념

(평택)강대웅·차우열 기자 입력 : 2022-10-31 14:09 수정 : 2022-10-31 14:09:38
예정돼 있던 공무국외출장 일정 모두 취소...시민과 함께 희생자 애도 동참 시민 안전관리와 사후 지원에 전념하기로
(평택)강대웅·차우열 기자 2022-10-31 14:09:38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사진=평택시의회]

평택시의회는 31일 서울 이태원에서 발생한 참사로 목숨을 잃은 희생자와 유족에게 애도를 표하며 시민 안전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평택시의회는 입장문을 통해 “지난 30일 밤 서울 이태원 거리에서 있어서는 안 될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며 “불의의 사고로 목숨을 잃은 분들과 유족들께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리고 부상자들의 빠른 회복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도 현장에서 애쓰고 계신 의료진과 경찰관, 소방관 등 관계 공무원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마지막까지 사고 수습에 최선을 다해 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시의회는 또한 “평택시민 희생자의 사후 지원을 위해 필요한 경우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력하고 의회 차원에서 가능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면서 “연말연시를 앞두고 시 행사 전반에 대한 체계적인 안전관리를 통해 유사 사고를 예방하고 시민 안전을 확보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평택시의회는 지난 30일부터 예정돼 있던 공무국외출장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시민과 함께 희생자 애도에 동참하며 시민 안전관리와 사후 지원에 전념하기로 했다.
 
평택시는 30일부터 11월 5일까지 애도기간을 정하고 31일 오후부터 이충분수공원(이충동 272-2)에 합동분향소를 설치해 추모에 동참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