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마감] S&P500·다우지수 '하락'…"마땅한 투자 대안 없어"

윤주혜 기자 입력 : 2022-09-28 06:39 수정 : 2022-09-28 09:39:58
윤주혜 기자 2022-09-28 09:39:58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사진=연합뉴스·로이터]

투자자들이 글로벌 경기침체를 두려워하면서, 미국 증시는 혼조세를 보였다. S&P500 지수는 장중 2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하락하는 등 매도세가 멈추지 않는 모습이다. 

27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25.82포인트(0.43%) 하락한 2만9134.99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7.75포인트(0.21%) 떨어진 3647.29로 마감했다. 장중 2020년 11월 30일 이후 최저점인 3623.29까지 밀리기도 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26.58포인트(0.25%) 반등한 1만829.50으로 장을 마감했다.

S&P500지수의 11개 부문 가운데 임의소비재(0.29%), 에너지(1.16%), 원자재(0.23%) 기술(0.22%)은 상승했다. △필수소비재 -1.76% △금융 -0.3% △헬스케어 -0.21% △산업 -0.31% △부동산 -1.28%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0.72% △유틸리티 -1.7% 등은 하락했다. 

전날 연내 최저치를 기록한 S&P500지수와 기술적 약세장에 진입한 다우지수는 약세장에 더 깊이 빠졌다. 

미국 10년물 국채 금리는 전장 대비 0.09%포인트 오른 3.972%까지 치솟으면서 4% 돌파를 코앞에 두고 있다. 2년물 국채 금리는 4.31% 수준에서 움직였다. 

영국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에 영국 국채 투매는 이어졌다. 영국 30년물 국채금리는 5%를 돌파하며 2002년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고, 10년물 국채금리는 2008년 이후 최고치인 4.5%를 넘겼다. 1.0327달러까지 급락한 영국 파운드화는 1파운드당 1.071달러에 거래되며 회복의 기미가 거의 없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시장을 뒤흔든 리즈 트러스 내각의 대규모 감세안이 영국의 불평등을 심화하고 통화정책을 약화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IMF는 영국 당국에 상당한 감세 대신 기업과 가구에 대한 구체적인 지원을 고려할 것을 촉구했다. IMF 대변인은 "영국의 경제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말했다.

B. 라일리 파이낸셜의 전략가인 아트 호건은 "3900, 3800선을 이탈하며 6월 저점에 맞닿았다는 사실은 위험 회피 환경이 크게 바뀌지 않았다는 점을 의미한다"며 "연준이 경제를 침체로 몰아넣을 것이란 우려가 여전하다"고 CNBC에 말했다. 

찰스 에반스 시카고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가 연준의 금리인상 속도가 너무 급할 수 있다고 우려를 표한 뒤 주가는 상승세를 탔다. 다만, 에반스 총재 역시 연내 금리를 최소 1%포인트 더 올려야 한다고 말했다. 미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의 금리 인상률 전망에 따르면 28일 오전 6시 56분 (한국시간) 기준 연준이 다음 주 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올릴 가능성은 53.5%다. 

다코타 웰스의 수석 포트폴리오 매니저인 로버트 파블릭은 S&P500이 최악의 상황에는 3000선까지 하락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그는 "사람들은 연준, 금리 방향, 경제 건전성과 함께 어닝시즌에 기업들이 예상보다 낮은 수익을 보고할까 봐 걱정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에 말했다. 

올스타차트의 투자 전략가인 윌리 델위치는 채권 금리 상승, 귀금속 가치 하락, 달러 환율 변동성으로 인해 주식을 대신할 투자 대안처가 없다고 짚으며, "투자자들이 갈 수 있는 안전한 항구가 없다"고 지적했다. 주식을 계속 보유하다가 대가를 치르게 될 사람들이 많을 것이라고 봤다. 

국제 유가는 허리케인 이언에 따른 공급 부족 우려와 달러 강세 쏠림 현상이 완화하면서 소폭 상승했다. 브렌트유 선물(근월물)은 2.6% 오른 배럴당 86.27달러에 거래되며, 미국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근월물)은 2.33% 상승한 배럴당 78.50달러로 마감했다. 

전날 2년 1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금값은 0.3% 상승한 온스당 1626달러를 기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