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금융산업위원장에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회장 선출

김상우 기자 입력 : 2022-07-31 16:24 수정 : 2022-07-31 17:28:18
김상우 기자 2022-07-31 17:28:18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대한상공회의소가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회장을 제4대 금융산업위원회 위원장으로 선출했다고 31일 밝혔다. 금융산업위원회는 대한상의 산하 13개 위원회 중 하나다. 국내 금융기업의 권익을 대변하고 네트워크를 촉진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신임 최 위원장은 취임 소감으로 “최근 새로운 디지털 기술과 자산의 등장으로 금융산업 내 경계뿐 아니라 금융과 산업 간 경계도 허물어지고 있다”면서 “금융산업 관련 제도가 시대 및 기술 변화에 발맞출 수 있도록 규제 개선을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디지털금융이 빅데이터, 인공지능, 블록체인 등 기술을 통해 일상 속 모든 분야로 확대되고 메타버스, NFT 등 새로운 디지털 기술과 자산이 등장하면서 금융산업 내 경계뿐 아니라 금융과 산업간 경계도 허물어지고 있다”면서 “글로벌 인플레이션에 대응하기 위해 각국이 긴축에 나서 금융기업들은 정책환경의 급격한 변화도 헤쳐 나가야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러한 변화에 대응하려면 대한상의 금융산업위원회가 금융규제 개선과 금융산업의 향후 진로에 많은 고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향후 정책당국과의 소통 강화와 은행·보험·증권·자산운용·카드·캐피털·핀테크 등 금융산업 분야별로 미래 어젠다 발굴에 활발히 나설 계획이다.

최 위원장은 “새로운 아이디어와 기술 역량을 보유한 혁신기업들이 주도하는 생태계를 만들려면 모험자본의 활성화가 관건”이라며 “이를 뒷받침하는 자본시장을 활성화하는 것이 금융권의 역할이자 책무며, 금융기업들이 혁신의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관련 제도 개선과 금융기업에 대한 인식 개선 등이 함께 이뤄져야 한다”고 전했다.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회장 [사진=미래에셋증권]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