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 실종 일가족 차량 오늘 인양... 내부 수색 본격 진행

권성미 기자 입력 : 2022-06-29 10:28 수정 : 2022-06-29 10:28:02
권성미 기자 2022-06-29 10:28:02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지난 28일 오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 방파제로부터 80m 지점 가두리 양식장 아래에서 실종된 조모양(10) 가족의 차량으로 추정되는 아우디 승용차가 발견됐다. [사진=연합뉴스]

체험학습을 한다며 떠났다가 전남 완도에서 실종된 초등생 조모양(10) 일가족이 탔던 차가 인양된다.
 
29일 광주경찰청 등에 따르면 경찰·해경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 앞바다 수심 10m 아래 펄에 묻혀 있는 조양 아버지 조모씨(36)의 은색 아우디 A6 차량을 인양한다.
 
해당 차량은 지난 28일 오후 5시경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 방파제 전방 80m 가두리 양식장에서 발견됐다. 해경이 수중 탐지 장비(소나)로 탐지한 후 잠수사가 잠수해 아우디 차량과 번호판을 직접 확인했다. 차랑 번호판은 조양 가족의 아우디 차량과 같은 번호로 확인됐다. 차량 내부도 살펴봤지만 차에 부착된 햇빛 차단 필름(틴팅)이 짙고 차량 문이 모두 잠겨 있어 조양 일가족이 있는지는 확인하지 못했다.
 
이번 인양 작업에는 민간 업체의 55톤(t)급 바지선 1척과 25t급 크레인선 1척(인양 능력 10t) 등이 동원된다. 또 광주·전남경찰청 과학수사대 수중 수색 요원, 완도해경 구조요원 등 4명이 2명씩 짝을 이뤄 바닷속에서 인양 작업을 진행한다.
 
인양은 수중 요원들이 잠수해 크레인선의 쇠사슬을 바닷속 차량의 견인 고리에 연결한 후 들어 올리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뒤집힌 채 묻혀 있는 차량에는 전날 수색 직후부터 유실 방지용 그물이 감싸져 있다. 경찰은 수중 요원들이 쇠사슬을 차량 견인 고리에 걸기까지 30여 분이 걸릴 것으로 예측한다.
 
차량 일부를 들어 올려 그물로 감싼 뒤 인양을 마무리하는 방식은 차체 파손에 따른 유실물 발생 우려가 있어, 검토 과정에서 제외됐다.
 
경찰 관계자는 “차량 인양까지는 1시간 가량이 걸린다”며 “현재 차량 트렁크를 제외한 문이 잠겨 있는 상태인 만큼 실종자가 내부에 있다면 빠져나오지 못했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조양 가족은 지난달 19일부터 한 달간 제주도에서 농촌 살기 체험을 하겠다며 학교에 교외 체험학습을 신청한 뒤 연락이 끊겼다. 조양이 등교하지 않자 행방 파악에 나선 학교 측이 경찰에 아동 실종 신고를 했다. 실종 한 달째이자 수색 7일 차였던 지난 28일 오후에야 경찰은 송곡항 가두리 양식장 주변 바다 펄에 묻힌 아버지 조씨의 차량을 발견할 수 있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