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총리 "원전, 에너지 안보·탄소중립 수단으로 적극 활용"

김경은 기자 입력 : 2022-06-18 10:22 수정 : 2022-06-18 15:26:38
바이든 주최 '에너지·기후 포럼' 화상 정상회의 참석
김경은 기자 2022-06-18 15:26:38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한덕수 국무총리가 6월 17일 워싱턴DC에서 열린 에너지·기후 MEF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총리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최한 ‘에너지·기후 포럼(MEF)’에 참석해 “원전을 에너지 안보 및 탄소중립 수단으로 적극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18일 총리실에 따르면 한 총리는 지난 17일(한국시간) 오후 9시 30분쯤 워싱턴DC에서 열린 MEF 화상 정상회의에서 203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NDC) 달성을 위한 새 정부의 의지를 표명했다.
 
한 총리는 발언문에서 “한국 정부는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파리기후변화협정의 정신을 존중한다”며 “지난해 말 제출한 2030년 NDC 달성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2030년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8년 대비 40% 감축한다는 목표를 제출한 바 있다.
 
한 총리는 “한국 정부는 기후 문제는 경제 문제이자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걸린 국가 안보의 문제라고 인식하고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원전을 에너지안보 및 탄소중립 수단으로 적극 활용하는 한편, 원전과 재생에너지의 조화를 고려해 합리적인 에너지 믹스를 수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재생에너지, 수소 등 다양한 에너지원을 확대하고 소형모듈원자로(SMR) 등 미래 원자력 기술에 대한 투자도 대폭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 협의체의 5대 공동 목표인 △무공해차(ZEV) 보급 △메탄 감축 △청정기술 촉진 △녹색 해운 △식량안보 분야에서 한국 정부의 기여 의지도 설명했다.
 
그는 “한국은 2030년까지 ZEV를 450만대 이상 보급하는 내용을 NDC 계획에 포함했으며, 이를 달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한국은 글로벌 메탄 서약(GMP) 이행을 위한 농축산, 폐기물, 에너지 부문 메탄 감축 계획도 수립할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이행, 그 이상(Implementation Plus)’을 주제로 열린 이번 회의에는 미국, 유럽연합(EU), 호주, 일본 등 주요국 정상급 인사들이 참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