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강수량 부족 관련 농작물 급수 대책 가동

(안동) 최주호 기자 입력 : 2022-05-30 16:54 수정 : 2022-05-30 16:54:42
30일 도·시군, 한국농어촌공사와 긴급 가뭄 대책 회의 가져 농업 용수 부족 우려 지역에 급수 대책비 9억원 지원
(안동) 최주호 기자 2022-05-30 16:54:42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경북도 농작물 급수 긴급 대책 회의 장면 [사진=경상북도]

경북도는 30일 오후 도청 영상회의실에서 농업용수 부족 우려 지역의 선제적 급수 대책 추진을 위해 ‘농업 가뭄 상황 및 급수 대책 긴급 점검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회의에는 도 및 시·군, 한국농어촌공사 경북지역본부가 참여해 강수량 부족에 따른 농작물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지역별 실정에 맞는 급수 대책 추진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이날 경북도는 농업인과 시․군, 한국농어촌공사에서 가뭄 상황 점검을 강화하고 농업 용수 절약, 철저한 급수 대책 준비를 당부했다.
 
구체적으로 취약 지역 농작물 생육 상황 수시 점검, 농업 용수 급수 체계 점검, 농경지에서 흘러나온 물 재이용, 긴급 용수 필요 양수 장비와 인력 즉시 가동 상태 유지, 농업 용수 물 절약 교육 및 홍보 등이다.
 
한편, 올해 5월까지 지역 평균 강수량은 116.4㎜로 평년 강수량 266.5㎜의 43.7% 수준에 머무르고 있어 영농철 농업 용수 공급에 차질이 예상된다.
 
특히 노지 밭작물의 경우 무강우가 지금처럼 지속된다면 생육 저하, 생산량 감소 등이 전망된다.
 
다만, 지역 저수율(5.30.기준)이 62.0%로 평년 69.2%의 89.6% 수준으로 유지되고 있어 모내기 용수 공급에는 큰 차질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경북도는 지난 3월과 5월에 가뭄 대비 용수개발 사업비로 12억원(국비 11, 도비 1)을 지원한 바 있다.
 
또한 추후 확보된 9억원(국비 3억원, 도비 6억원)도 물 부족 우려 지역에 선제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강수량 부족에 따른 농작물의 생육 저하 및 생산량 감소 등이 우려된다”며, “각 기관에서는 농업 용수 공급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응해 가뭄 극복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