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총 "한미동맹을 경제동맹으로 확대한 의미 있는 성과"

김상우 기자 입력 : 2022-05-21 18:22 수정 : 2022-05-21 18:22:42
김상우 기자 2022-05-21 18:22:42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한국경영자총협회가 이번 한미정상회담은 한반도 평화를 위한 안보동맹에 그치지 않고 글로벌 공급망 위기를 벗어나기 위한 경제동맹으로 넓힌 큰 의미를 지닌다고 평가했다.

21일 경총은 한미정상회담 논평 자료를 내고 “글로벌 공급망 위기가 심화되고 경제질서 재편이 가속화되는 상황에서 한미 양국이 반도체, 배터리 등 공급망 협력부터 첨단기술 분야까지 전략적 공조를 확대해 나가기로 한 것에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또한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 가입을 통해 양국이 견고한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한반도 평화를 위한 안보 협력을 강화하는 등 한미동맹을 군사안보에 그치지 않고 경제·기술 동맹까지 넓힌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성과”라며 “이번 한미정상회담이 양국의 경제적 이익을 더욱 증진시키고 한미동맹을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진전시키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영계는 이번 정상회담의 성과가 경제위기 극복 등 가시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양국의 교역과 투자 확대 등 민간 기업 차원에서 다양한 경제협력을 실천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한미 정상 공동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