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경식 경총 회장 "산업현실 반영한 ESG 정책 필요···탄소중립 속도 조절해야"

윤동 기자 입력 : 2022-05-18 17:42 수정 : 2022-05-18 17:42:00
윤동 기자 2022-05-18 17:42:00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장이 국내 여건에 맞춰 탄소중립 속도를 조절해야 된다고 제언했다.

경총은 18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ESG 경영위원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손 회장은 "대통령 취임사에서 강조된 글로벌 리더 국가로서의 책임은 결코 가볍지는 않을 것"이라며 "다만 국내 산업 현실과 에너지 상황을 균형 있게 살펴 연관 산업과 국민경제에 부담이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지난해 위원회 출범 이후 우리 기업들은 어려운 글로벌 경쟁 상황에서도 국내외 다양한 이해관계자들로부터 신뢰받는 기업 문화를 만들기 위해 심혈을 기울여 왔다"며 "ESG 경영을 한층 더 고도화하고, 성과를 국민께 적극 알려 기업가치를 스스로 높여 나가자"고 독려했다.

이날 위원회는 참여그룹의 ESG 경영 추진 현황을 공유하며, 기업주도 ESG 자율경영 확립 의지를 재확인했다. 각 기업마다 ESG 가치에 기반한 새로운 기업 비전과 목표 수립, ESG 위원회와 전담부서 설치, 평가시스템 정비 등 조직·운영기반 구축을 완료한 데 이어 본격적인 전략 이행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새 정부 출범 이후 처음 열린 ESG 경영위원회는 기획재정부 성창훈 장기젼략국장을 초빙해 새 정부 국정과제에서 나타난 ESG 정책 방향에 대해 설명을 듣고, 기업 현장의 다양한 애로사항을 전했다.

이날 위원회에서 정부에 건의한 내용은 주로 환경 문제에 집중됐다. 특히 탄소중립의 관건이면서도 개별기업 차원에서 해결하기 어려운 재생에너지·전력 공급 확대를 위한 국가 차원의 인프라 확충과 관련 기술 확보를 요청했다.

이와 함께 업종별 유연한 정책 추진도 건의됐다. 2030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달성과 관련해 조선업종의 경우 업황 불황으로 건조량이 적었던 2018년을 기준점으로 삼을 경우 현재 수주가 증가하는 업종 상황과 맞지 않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이 외에 참여기업들은 탄소중립 혁신기술 확보를 위한 선도적인 연구·개발(R&D) 투자와 그린 수소 사용 및 생산에 대한 적극적인 정책 지원, 산업계와의 소통 확대를 당부했다.

위원회는 또한 국내 ESG 책임투자를 주도하고 있는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와 최근 의결권 행사 경향을 놓고 이해관계자 대화를 가졌다. 국민연금이 지난해 기업 주총에서 의결권을 행사한 안건은 모두 3378건에 달했다. 이 중 549건(16.3%)에 대해서는 반대의결권을 행사했다.

위원회는 국민연금의 반대의결권 행사 사유를 구체적으로 공시한다면 기업들이 개선 방향을 찾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제언했다. 일부 위원은 국민연금이 반대의결권을 행사하고도 실제 부결된 비율은 지난해 1.8%로, 최근 5년 평균인 2.4%를 크게 하회한다며, 전체 주주 의사에 맞지 않는 결정이라며 우려를 나타내기도 했다.

경총 관계자는 "새 정부 출범에 따른 기대감 속에 ESG 경영은 지속될 것"이라며 "현장에 유연하고 능동적인 ESG 경영이 확산되도록 자체 노력을 강화함과 동시에 정부와 산업계 간 소통도 더욱 확대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ESG 경영위원회는 친환경 경영, 사회적 가치 창출, 투명하고 윤리적인 의사결정구조 확립을 선언하며 지난해 4월 출범했다. 4대 그룹 포함 17개 주요그룹 대표이사 사장단으로 구성된 경영계 최고위 ESG 협의체로, 참여그룹 소속 국내 계열사만 966개사에 이른다.
 

[사진=한국경영자총협회]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