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인스페이스, MBC와 손잡고 영상용 무인드론 고도화 나선다

이상우 기자 입력 : 2022-01-17 11:55 수정 : 2022-01-17 11:55:06
이상우 기자 2022-01-17 11:55:06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한컴인스페이스 CI[사진=한컴인스페이스]

한컴인스페이스가 MBC문화방송과 스마트 모빌리티 기술 개발과 국내외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각사가 보유한 드론, 자율주행, 정밀 측위 분야 등의 핵심기술을 융합해 스마트 모빌리티 기술과 서비스를 개발하고, 향후 사업화 방안 마련을 위한 협력관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한컴인스페이스는 자체 개발한 한컴 드론과 무인드론운용 플랫폼 기술을 MBC의 실시간 이동측위 위치정보 시스템과 결합해 고정밀 데이터 활용 사업에 나선다. 이번 협력을 통해 영상데이터 수집·관리·분석·판매를 아우르는 '영상 올인원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드론을 활용한 각종 모니터링·분석 사업에도 적용해나갈 계획이다.

MBC는 고정밀 위치정보 서비스 '브로드캐스트 RTK(실시간 이동측위 위치정보시스템)' 기술을 연구개발하고, 전국 40개 기준국 인프라를 통해 정밀 측위 상용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를 통해 자율주행, 정밀농업, 무인드론, 스마트건설, 해저탐사 등을 중심으로 미국 등 해외 시장 진출에도 나서고 있다.

오는 4월 23일부터 열리는 글로벌 방송장비 전시회 'NAB 2022'에도 참가해, MBC-RTK 기술을 선보이고, 이를 탑재한 한컴 드론이 정밀하게 이착륙하는 기술을 한컴인스페이스와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최명진 한컴인스페이스 대표는 "자율주행의 단계가 높아질수록 정밀 측위 기술 중요성은 더 커질 전망이다. 향후 관련 시장 성장과 함께 글로벌 기업 경쟁도 본격화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MBC의 위치기반 기술과 한컴의 무인드론 운용 기술을 결합해 글로벌 스마트 모빌리티 시장에 진출하고, 국내외 방송 콘텐츠 제작에 있어 안정적이고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