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코로나 4차 대유행에도 실적은 견조… 조정시 매수 유효 [키움증권]

양성모 기자 입력 : 2021-09-08 07:55 수정 : 2021-09-08 07:55:30
양성모 기자 2021-09-08 07:55:30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사진=아주경제 DB]


키움증권은 신세계에 대해 코로나 4차 대유행에도 매출액이 크게 저하되지 않은 반면 주가는 크게 조정받았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44만원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박상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8일 보고서를 통해 “신세계의 주가 레벨은 코로나 4차 대유행 우려로 조정을 받으면서, 밸류에이션 부담이 크게 완화된 상황”이라며 “백화점 매출 증가 추세는 여전히 지속되고 있고, 백신 접종률 상승 이후 공항 면세점 수요 회복 기대감도 여전히 유효한 만큼, 최근 주가 조정을 저가 매수의 기회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이같은 조언 배경은 코로나 4차 대유행에도 신세계 매출은 오히려 상승이 전망되고 있어서다. 그는 “견조한 소비심리가 유지되면서 백화점 매출 증가세가 지속되고 있고, 국경절 성수기 진입으로 면세점 매출도 월별로 상승 추세”라며 “국내 경제활동 인구가 연내에 백신 2차 접종이 마무리 되는 점을 감안한다면, 중기적으로 매출 고성장은 지속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7월 12일부터 시작된 코로나 4차 대유행 영향은 백화점 매출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키움증권은 3분기 백화점 기존점 성장률은 관리기준 12% 성장을 점쳤다.

또 8~9월 면세점 월매출도 7월 대비 상승 추세가 지속되고 있다. 성수기인 국경절을 앞두고 수요가 다시 증가함에 따라 면세점 일매출은 다시 100억원을 상회할 것으로 키움증권은 전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