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위, 개인정보 보호·활용 우수기술 3사 발굴…자금 2억 지원

임민철 기자 입력 : 2021-08-20 12:00 수정 : 2021-08-20 12:00:00
최초 개인정보 기술 경연대회 컴트루·데이타스·센스톤 입상
임민철 기자 2021-08-20 12:00:00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가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 우수기술을 개발한 기업 3개를 발굴했다. 이들의 후속 기술개발을 위한 자금(총 2억1000만원)과 사업화 과정에 필요한 법·기술 자문을 지원할 계획이다.

개인정보위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공동으로 '개인정보 보호·활용 기술개발 스타트업 챌린지'를 개최한 결과를 개인정보보호포털에 발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공모전은 개인정보위 주최, KISA 주관으로 열린 개인정보 분야 첫 기술 경연대회다.

이 대회는 개인정보보호를 강화하는 신기술이나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우수 기술을 보유한 새싹기업(스타트업)을 발굴해 해당 기술의 사업화 과정을 지원한다. 지난주 서류심사와 최근 발표심사를 거쳐 21개 참가팀 중 3개사가 선정됐다.

컴트루테크놀로지는 신분증, 주요 증명서 이미지를 인공지능(AI)으로 분류하고 문서 내 개인정보를 찾아 비식별화(마스킹)하는 기술을 제안해 최우수상(개인정보보호위원장상)을 받았다. 이 기술은 기존 이미지스캔 방식보다 개인정보를 높은 정확도로 찾아 준다.

데이타스는 가명정보 결합을 지원하기 위해 가명처리 대상을 식별해 위험도를 측정하고 처리 적정성을 평가하는 기술을 제안했고, 센스톤은 사용자 계정 정보를 입력하지 않고 사용자를 식별·인증할 수 있는 일회용인증코드(OTAC) 기술을 제안해 각각 우수상을 받았다.

박상희 개인정보위 사무처장은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이 신기술 기반 개인정보 보호와 활용 기술에 관심을 두고 좋은 기술을 확보하도록 매년 행사를 개최할 계획"이라며 "선정된 기업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사진=개인정보보호위원회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