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카드, 'KB 페이' 출시...종합 금융플랫폼 확장

김해원 기자 입력 : 2020-10-15 09:06 수정 : 2020-10-15 09:09:09
김해원 기자 2020-10-15 09:09:09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KB국민카드가 본격적으로 간편결제 시장을 공략한다. KB국민카드는 앱카드의 기능을 개선해 결제 편의를 높이고, 다양한 금융 서비스와 멤버십 기능을 추가한 종합 금융 플랫폼 'KB 페이(KB Pay)'를 15일 출시했다.

이 서비스는 신용카드와 체크카드는 물론 계좌, 상품권, 포인트 등 카드 이외의 결제 수단을 등록해 사용할 수 있으며 마그네틱보안전송(MST), 근거리무선통신(NFC) 등 다양한 결제 방식을 탑재해 오프라인 가맹점에서도 플라스틱 카드 수준의 결제 편의성과 범용성을 확보한 것이 특징이다. 또 별도의 추가 앱(응용 프로그램) 설치 없이 하나의 플랫폼에서 계좌 간편 송금, 해외 송금, 외화 환전 등 다양한 금융 서비스와 멤버십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KB 페이는 KB국민카드가 발행한 신용카드와 체크카드만 등록해 사용할 수 있었던 앱카드의 결제 수단을 은행 계좌, 상품권 등으로 다양화했다. 서비스 초기 등록 가능한 결제 수단은 △KB국민은행 계좌 △해피머니 상품권 △KB국민 선불카드(기프트카드) △KB국민 기업공용카드 △KB국민카드 포인트이며 은행, 증권사, 저축은행 등 다양한 제휴 금융회사 계좌와 상품권·포인트 서비스 제공 사업자를 중심으로 등록 가능한 결제 수단은 계속 확대될 예정이다.

온·오프라인 가맹점 결제 편의성도 한 단계 높여 오프라인 가맹점의 경우 실물 플라스틱 카드 없이 △마그네틱보안전송(MST) △무선마그네틱통신(WMC) △근거리무선통신(NFC) △QR코드 △바코드 중 희망하는 결제 방식으로 결제할 수 있으며 온라인의 경우 별도의 결제 앱 설치없이 PC에서 편리하게 결제할 수 있는 '웹 페이(Web Pay)' 기능도 제공된다.

해외 결제의 경우 현재 유니온페이 오프라인 해외 가맹점에서 QR코드 방식으로 실물카드 없이 현장 결제가 가능하며 향후 근거리 무선통신 기능을 이용해 비자와 마스터카드의 해외 가맹점 결제와 자동화기기(ATM) 출금서비스도 추가할 예정이다. 계좌 송금, 외화 환전·송금 등 금융 서비스와 멤버십 서비스, 모바일 교통카드 기능 등 다양한 생활 편의 서비스도 함께 제공된다.

서비스 가입 고객은 KB국민은행의 '리브(Liiv)' 앱에 등록된 은행 계좌를 통해 원하는 계좌로 간편 송금이 가능하며 가상계좌 방식으로 KB국민은행의 외화 환전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KB국민카드와 제휴된 유니온페이와 비자의 해외 결제 네트워크를 통해 외화 송금 서비스도 이용 가능하다. 또 CU와 GS25의 멤버십 서비스가 제공되며 버스·지하철·택시 등 모바일 교통카드 기능도 이용 가능하다.

이 서비스는 본인 명의의 스마트폰을 보유한 만 14세 이상의 개인고객이면 누구나 가입 가능하다. 기존 KB국민카드의 앱카드 이용 고객은 추가로 KB 페이 앱 설치 없이 업그레이드 후 사용 가능하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KB 페이는 한층 업그레이드된 지급 결제 서비스와 업권 간 경계를 초월한 금융서비스를 통해 고객들에게 다양한 금융서비스 경험을 제공하고 최적화된 디지털 금융 생활이 가능하게 하는데 초점을 맞췄다"며 "향후 확장성과 개방성을 바탕으로 다양한 파트너들과 협력해 업종의 경계에 구애받지 않는 진정한 의미의 오픈 종합 금융 플랫폼으로 성장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 = 국민카드 ]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