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티센, 복지부 응급안전안심서비스 참여… 디지털 뉴딜 사업 연계

윤정훈 기자 입력 : 2020-07-18 11:34 수정 : 2020-07-18 11:34:18
윤정훈 기자 2020-07-18 11:34:18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IT기업 아이티센이 디지털 뉴딜 사업에 앞장서기 위해 보건복지부의 응급안전안심서비스 사업에 참여한다고 18일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노인복지법 제27조의 2에 의거 독거노인을 대상으로 응급상황 발생 시 신속한 대응 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응급안전안심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65세 이상 독거노인들에게 총 5개의 장비를 설치해 활동을 감지하여 응급상황에 대처하는 서비스이다. 이외에도 활동 패턴과 수면상태 분석을 통한 건강관리, 치매예방 콘텐츠, 생활정보 등 유용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서비스는 클라우드 기반 사업으로 아이티센은 장비 설치 및 기술지원을 제공하고 있으며, 동 서비스에 가입된 가구 수가 꾸준히 증가함에 따라 향후 성장성을 기대하고 있다.

최근 정부가 디지털 뉴딜사업 중 비대면 산업을 육성하고자 하며 그중에서도 스마트의료 및 돌봄 인프라 구축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어르신 등 건강취약계층대상으로 IOT, AI활용한 디지털 돌봄사업으로서, 비대면 인프라구축이 가능하며 이를 통해 관련 비대면 산업이 보다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아이티센은 응급안전안심서비스 클라우드 서버 제공을 시작으로 회사가 정부에 제공하는 클라우드 사업 영역이 넓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이티센 관계자는 “응급안전안심서비스 사업을 통해 축적된 데이터는 향후 원격진료, 헬스케어 등 여러 민간사업부분에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며 “빅데이터, 블록체인, AI, 클라우드 등 신규IT기술을 활용하여 성장성을 이어나갈 전망이다”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