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혈장치료제 곧 임상시험…방역당국 완치자 혈장 확보

정혜인 기자 입력 : 2020-07-11 18:48 수정 : 2020-07-11 18:48:08
혈장공여 참여의사 밝힌 완치자 375명 중 171명 혈장 모집 신천지 교회 확진자 500명도 내주 혈장 공여…제재화 활용
정혜인 기자 2020-07-11 18:48:08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사진=연합뉴스]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완치자의 혈장을 일정 부분 확보함에 따라 곧 혈장치료제 임상시험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1일 코로나19 혈장치료제 개발을 위한 혈장 공여에 참여 의사를 밝힌 완치자 375명 중 171명의 혈장을 모집했다고 밝혔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임상시험에 필요한 혈장 확보가 완료됐다”며 “아마 다음 주 중에 제제 생산이 시작되고 이후 바로 임상시험이 이뤄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혈장치료제는 완치자의 혈액 속에 포함된 항체 및 면역글로블린을 농축·제제화해 사용하는 것으로 많은 혈액이 필요하다.

방대본에 따르면 첫 임상시험과는 별개로 오는 13일부터는 대구·경북지역의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교회 관련 확진자 가운데 500명이 혈장을 공여한다. 공여된 혈장은 이후 임상시험 이후 제제화해 사용될 예정이다.

한편 방대본은 임상 근거에 기반을 둔 방역 대책 마련을 위해 오는 14일부터 9개 기관에 코로나19 확진자 5500여 명의 임상역학정보를 먼저 공개한다고 했다. 9개 기관은 의료기관 7개와 학교 2개다.

공개된 정보는 중증도 현황 분석 또는 입원 시 무증상 확진자의 치료 및 관리방안에 대한 근거 제시, 환자의 천식이나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기저질환과의 연관성 규명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