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오설록 티 뮤지엄 언택트로 재탄생... CJ올리브네트웍스 '원오더' 도입

강일용 기자 입력 : 2020-05-14 15:22 수정 : 2020-05-14 15:22:33
대기 시간 줄여 고객 만족도 높이고 매장은 매출 및 운영 효율↑
강일용 기자 2020-05-14 15:22:33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CJ올리브네트웍스가 자사 스마트스토어 솔루션 '원오더(One Order)'를 제주 오설록 티 뮤지엄에 제공했다고 14일 밝혔다.

원오더는 CJ올리브네트웍스의 자동화 매장 솔루션으로, 키오스크와 태블릿PC, 모바일, 스마트워치 등 다양한 기기를 활용해 대기 고객 관리부터 메뉴 주문, 직원 호출, 결제 등 매장 내 서비스 운영을 효율화한다.
 

[사진=CJ올리브네트웍스 제공]

연 평균 방문객 180만명에 달하는 제주 오설록 티 뮤지엄은 최근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언택트(비대면) 소비 문화가 확산되면서 긴 대기 줄을 없애고 직원과의 직접적인 대면 없이 오설록을 즐길 수 있도록 원오더 솔루션을 도입하게 됐다.

오설록에 적용된 시스템은 주문과 결제를 한 번에 할 수 있는 키오스크와 주방에서 주문내역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ODS(Order Display System)이며, 이를 통한 운영효율화를 진행한 이후에 QR코드로 간편하게 주문할 수 있는 모바일 오더 등 매장 상황에 맞는 시스템을 추가 도입할 예정이다.

오설록은 키오스크를 통해 전체 주문 시간을 단축하고 인력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으며, ODS를 통해 주방과 홀 직원, 고객간의 커뮤니케이션을 신속하게 지원해 효과적인 응대가 가능할 전망이다.

특히 키오스크는 메뉴 주문과 결제뿐 아니라 고객별로 메뉴 픽업까지의 대기 시간을 계산해 알려주는 기능까지 탑재하고 있어 주문 이후 고객들은 시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또한 매장통합관리 시스템을 제공해 키오스크와 ODS, POS 시스템을 통합으로 관리할 수 있다.

오설록은 직원들을 효율적으로 배치하여 매출을 극대화하고 트렌드를 반영한 스마트한 서비스 경험을 통해 고객 만족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현우 CJ올리브네트웍스 스마트스토어사업팀 부장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 및 언택트 소비 문화가 확산되면서 유통 및 외식업계, 극장 등에서 러브콜이 잇따르고 있다"며 "고객에게는 편리하면서도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매장에는 운영 효율 효과를 제공해 스마트스토어에 대한 니즈를 충족시켜줄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