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복현 원장 "단기금융·회사채 시장 안정 집중...역머니무브 완화 주력"

정명섭 기자 입력 : 2022-12-07 11:00 수정 : 2022-12-07 11:00:00
7일 연구기관장 간담회 개최
정명섭 기자 2022-12-07 11:00:00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사진=연합뉴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7일 단기금융시장과 회사채시장 안정시키고, ‘역머니무브’로 인한 자금쏠림 현상도 완화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 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경제·금융 연구기관장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단기금융시장과 회사채시장 안정에 감독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기획재정부와 금융위원회, 한국은행 등 관계기관과 협력해 시장안정대책을 마련하고 시행한 결과 채권시장이 다소 안정됐으나 향후 불안심리가 재확산될 수 있으므로 긴장감을 가지고 면밀히 살펴 시장불안 발생 시 적시에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금융회사 건전성과 관련해선 “부동산 PF사업장과 기업 자금사정 등을 점검해 정상 사업장과 기업에 대한 자금공급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유도해 나가는 한편, 금융회사의 리스크관리 강화와 자본확충 유도 등도 지속해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역머니무브에 따른 급격한 자금쏠림도 완화해 나갈 예정”이라며 “서민과 취약계층이 금리 상승에 따른 상환부담과 불경기로 과도한 고통을 겪지 않도록 살펴챙기는 것도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엔 박종규 금융연구원장과 신진영 자본시장연구원장, 안철경 보험연구원장, 허용석 현대경제연구원장, 김남수 삼성글로벌리서치 부사장, 박래정 LG경영연구원 부문장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주요국 퉁화긴축에 따른 고금리 상황이 길어질 수 있다고 예상했다. 이에 금감원에 역머니무브 등 금융시장을 모니터링하고, 금융산업의 건전성을 해치는 리스크 요인에 대해 선제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 원장은 “간담회에서 제시된 잠재리스크에 대한 의견을 내년도 금융감독 업무계획에 반영하겠다”며 “앞으로도 연구기관에서 수시로 조언해달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