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한콘진과 손잡고 콘텐츠 산업 ESG 강화한다

이상우 기자 입력 : 2022-12-01 11:52 수정 : 2022-12-01 11:52:25
개방형 ESG 협의체로 지속가능한 콘텐츠 산업 조성 K-콘텐츠 대표 국내 제작사 포함 23개사 동참 선언
이상우 기자 2022-12-01 11:52:25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CJ ENM, 한국콘텐츠진흥원 등 23개 기업과 단체가 콘텐츠 제작 생태계에 ESG를 적용하는 ECP 이니셔티브를 출범했다고 1일 밝혔다.[사진=CJ ENM]

CJ ENM과 한국콘텐츠진흥원(한콘진)이 지속가능한 콘텐츠 산업을 위해 손잡았다.

1일 CJ ENM은 한콘진과 함께 ECP(에코 콘텐츠 프로덕션) 이니셔티브를 발족했다고 밝혔다. ECP 이니셔티브는 지속 가능한 콘텐츠 산업 조성을 위한 개방형 협의체로, 자연 환경을 보호하고 산업 생태계의 균형 있는 발전을 지속하자는 목표로 여러 콘텐츠 제작사들과 함께 출범했다.

ECP 이니셔티브는 콘텐츠 제작 과정에서 환경 영향을 최소화하고 건강한 콘텐츠 제작과 서비스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총 12개의 표준을 마련했다. 자연 환경 부문은 △삼림 보호 △수자원 보호 △동물 복지 △에너지 효율 △탄소 발자국 △자원 순환을 포함한다. 산업 생태계 부문은 △안전 관리 △근로 환경 △다양성 △창작자 권리 △콘텐츠 저작권 △공정거래에 대한 가이드라인이 담겼다.

현재 ECP 이니셔티브에는 CJ ENM과 한콘진을 포함해 총 23개 기업과 단체가 동참했으며, 2023년 콘텐츠 산업 내 참여를 확대할 계획이다. 동참한 기업들은 콘텐츠 산업 전반에 환경·사회·투명(ESG)에 대한 공감대를 확산하고, 건강한 콘텐츠 제작과 서비스 환경 조성을 위한 노력에 앞장선다.

향후 ECP 이니셔티브는 12개 표준에 기준한 콘텐츠로 선한 영향력을 확산할 수 있도록 제작과 서비스 현장에서의 세부 가이드를 개발할 예정이다. 또한 콘텐츠 제작 과정에서의 탄소 배출량을 측정하는 탄소발자국 계산기를 도입하고 콘텐츠 산업에서 기후 변화 대응 노력을 통해 ECP 기반을 강화할 계획이다.

구창근 CJ ENM 대표는 "ECP는 콘텐츠 산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과 발전을 위한 우리 산업 공동의 약속"이라며 "한콘진과 함께 ECP 이니셔티브를 발족할 수 있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 이를 통해 업계 전반이 동참할 수 있는 선순환 체계를 수립하고, 지속 가능한 변화를 만들어 나가려 한다"고 전했다.

한편, CJ ENM은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로 콘텐츠의 다양성을 확장하며 콘텐츠 산업 특성을 반영한 ESG 경영 활동을 꾸준히 전개해왔다.

tvN '우리들의 블루스', '슬기로운 의사생활', '환경 읽어드립니다' 시리즈 등을 선보이며 콘텐츠의 선한 영향력 전파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ESG 리포트를 발간해 이해관계자들과 소통을 확대하고 정보 공개를 강화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