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혁신위 "새 지도부 꾸려지는 대로 혁신안 발표"

김슬기 기자 입력 : 2022-09-05 18:20 수정 : 2022-09-05 18:20:42
"당 혼란 상황 고려해 이같이 결정"
김슬기 기자 2022-09-05 18:20:42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최재형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5일 오후 국회에서 비공개로 열린 혁신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혁신위원회는 5일 새로운 비상대책위원회 출범 이후 혁신안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혁신위는 이날 오후 2시 국회 본청에서 혁신위 제9차 전체회의를 열고 3시간 여 회의 끝에 이같이 전했다.

김종혁 혁신위 대변인은 이날 혁신위 회의 종료 후 기자들과 만나 "새 지도부가 만들어지기 전에 (혁신)안들을 던져놓는 것이 새로운 당 지도부가 누가 될지도 모르는데 부담을 드리는 것 같기도 해서 그때까지 기다리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당초 혁신위는 이날 전체회의를 통해 공직 후보자 기초자격시험(PPAT) 확대 등을 최종 혁신안에 포함하는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당 지도부가 공백인 상태에서 PPAT 확대 방안을 발표하면 당내 반발을 키울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면서 혁신위에 부담이 커진 것으로 풀이 된다.

김 대변인은 "(PPAT를) 확대하자는 의견이 꽤 많이 있어서 그 논의도 많이 했다"라며 "그럴 경우에 혹시 살펴보지 못한 문제나 부작용은 없는지도 논의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주의에 합당한 것이냐, 시험주의라는 것이 선출직에 맞느냐란 철학적 논의도 있었다"라며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정당 정치의 근간, 민주주의 제도 등을 포함해서 다양한 논의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혁신위는 오는 19일 오후 3시 제10차 전체회의를 연다. 전체회의 전까지 혁신위는 혁신위 소위 별 회의를 지속적으로 열고 혁신안을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혁신위는 지난달 22일 당 중앙윤리위원회 권한을 강화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혁신위는 윤리위원장의 임기를 당대표 임기보다 1년 긴 3년으로 늘리고, 총선 등 공천 후보자의 부적격 여부 심사 권한을 윤리위에 주는 방안을 제시했다.

또 윤리위원 임명 절차에 당 의결기구인 최고위원회와 상임 전국위원회의 추인을 포함하는 안도 포함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