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날씨]13~14일 중부지방 최대 120㎜ 강한비 또 내린다...오는 16~17일도 집중호우

한지연 기자 입력 : 2022-08-12 19:36 수정 : 2022-08-12 19:36:14
한지연 기자 2022-08-12 19:36:14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집중호우에 제대로 배수가 되지 않아 잠겨버린 강남도로 상황/온라인커뮤니티 캡쳐]


8월 15일 광복절을 낀 이번 주말에는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최대 120㎜ 이상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12일 기상청은 "최근 집중호우로 지반이 약해진 상태에서 또 한 차례 강한 강수가 예상되는 만큼 철저히 대비해달라"며 이같이 예보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13일 새벽 호남에서 시작되는 이번 비는 고온다습한 공기의 유입세가 강화되면서 오후부터는 서쪽 지역 전체로 확대되겠고, 밤부터는 중부지역 전역에서 내리겠다.

중부지방과 경북북부에는 일요일인 14일까지 강수가 계속되는 곳이 있겠다. 특히 13일 밤과 14일 오전 사이에는 돌풍·천둥·번개를 동반하고 시간당 강수량이 30㎜ 이상인 세찬 비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강원영서·충청북부 30~80㎜, 충청남부·경북북부내륙·서해5도 20~60㎜, 강원영동·남부지방(경북부내륙 제외)·제주·울릉도·독도 5~30㎜다. 수도권에 비가 많이 내리는 곳은 120㎜ 이상 쏟아질 수도 있다.

12~13일 비와 별도로 14~15일에는 중국 북부지방과 중국과 북한 접경에 새 정체 전선이 형성되고 이 정체 전선이 남하하면서 16일 중부지방, 17일 남부지방에 다시 비가 올 것으로 전망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