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김종혁 혁신위 대변인, '실언' 김성원에 "의원직 물러나라"

정연우 기자 입력 : 2022-08-12 12:25 수정 : 2022-08-12 14:52:31
김 대변인 "김성원 출당시켜야"
정연우 기자 2022-08-12 14:52:31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김종혁 국민의힘 혁신위원회 대변인이 12일 김성원 의원의 사퇴를 촉구했다. [출처=김종혁 페이스북]

김종혁 국민의힘 혁신위원회 대변인은 12일 전날 비 피해 복구 현장에서 실언을 한 김성원 의원을 향해 의원직을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김성원 의원) 스스로 의원직에서 물러나기 바란다"며 "국회의사당에 앉아 있을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처음엔 귀를 의심했다"며 "백년 만의 천재지변으로 국민 모두가 실의에 빠져있고 안타까운 희생자들이 속출하고 있는데 수재복구 한답시고 현장에 와서는 '솔직히 사진 잘 나오게 비 좀 왔으면 좋겠다'고요?"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수재현장은 그리고 수재민들은 폼 나는 사진을 위한 소품이 아니다”라며 “그들은 생명과 재산을 잃고 울부짖는 우리 국민이고 이웃들”이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서도 날 선 비판을 했다.
 
김 대변인은 "솔직히 덮어줄걸 덮어주라"며 "솔직히 그게 농담이냐"고 했다. 주 위원장은 전날 김 의원이 장난기가 있다는 식으로 말했었다. 김 대변인은 주 위원장이 김 의원의 당 윤리위원회 회부를 시사한 데 대해서도 "시간 좀 지나면 흐지부지하게 되는 거냐"라고 비꼬았다.
 
김 대변인은 "국민의힘은 의원총회를 열어 대국민 사과성명을 내고 김성원을 출당시키라"며 "총선이 머지않았다. 국민들이 알아서 여러분을 여의도에서 축출해드릴 것"이라고 했다.
 
그는 "너무 과격한 주장을 해서 죄송하다"면서도 "국민의 한 사람으로 도저히 참을 수가 없다. 이러려고 정권 교체했느냐"고 질책했다.
 
김 의원은 지난 11일 수해복구 피해 자원봉사 현장에서 "솔직히 비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는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켰다. 그는 12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직을 내려놓겠다는 입장을 밝히며 "당의 처분을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