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스마트팜産 토마토 첫 수출 '결실'

(태안)허희만 기자 입력 : 2022-05-09 10:43 수정 : 2022-05-09 10:43:20
총 104톤(2억 1800만원) 규모 수출 계약 체결, 7월까지 일본에 납품키로
(태안)허희만 기자 2022-05-09 10:43:20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태안 스마트팜에서 토마토를 수확하는 모습[사진=태안군]

‘농업 첨단기술의 집약체’ 충남 태안군 스마트팜에서 수확된 토마토가 마침내 첫 수출길에 올랐다.
 
군은 GAP 인증과 수출 아이디 인증 등 제반 절차를 마무리짓고 오는 7월까지 총 104톤의 태안 스마트팜산 토마토를 일본에 수출한다고 9일 밝혔다.
 
수출 단가는 kg당 2100원으로 약 2억 1800만원 규모며, 4월 26일 첫 납품을 시작으로 매주 두 차례에 걸쳐 고품질의 토마토를 일본에 보낼 예정이다.
 
군은 토마토 재배가 한창이던 지난 3월 경남 함안군에 위치한 수출 전문 회사와 일찌감치 계약을 체결하는 등 지역 농업 경쟁력 확보를 위한 철저한 준비에 나서왔다.
 
또한, 수출과 더불어 내수 판매를 위해 충남 부여군 소재 유통업체와 공급계약을 맺고 지난달 64톤의 스마트팜산 토마토를 국내에 판매하는 등 스마트팜 운영 초기부터 눈에 띄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
 
태안 스마트팜은 원북면 황촌리에 자리한 원예 온실로, 군은 태안화력 발전소의 온배수를 재활용할 경우 별도의 열원 없이도 온실 재배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지역 미래 농업의 핵심 사업인 스마트팜 도입을 준비해왔다.
 
2019년 총 사업비 78억 5000만원을 들여 2ha 규모의 스마트팜 착공에 돌입해 올해 초 준공했으며, △복합 환경제어 시설 △무인방제기 △자동관수시설 등 ICT 융복합 기술을 적용해 생산성을 극대화했다.
 
이후 군은 원북면영농조합법인(대표 김시회)을 사업자로 정하고 ‘TY탄탄’ 품종의 토마토 모종 5만 주를 심었으며, 빠른 성장세로 단 80일 만에 고품질의 토마토를 수확하며 지금에 이르렀다.
 
특히, 근무자 16명 중 14명이 원북면 주민으로 지역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고 있으며, 군은 올 한해 스마트팜에서 수확될 약 350톤의 토마토를 많은 소비자들에게 선보일 수 있도록 홍보에도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스마트팜은 지역 미래 농업의 핵심으로, 이번 수출을 시작으로 앞으로도 적극적인 판로 확대에 나설 것”이라며 “스마트팜이 지역 농업인의 소득창출과 농업 4차산업 육성의 구심점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