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원 기업은행장, 'OECD 지속가능 중기금융 플랫폼' 공동의장 수임

배근미 기자 입력 : 2022-03-24 11:52 수정 : 2022-03-24 13:40:14
배근미 기자 2022-03-24 13:40:14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지난해 11월 2일 비대면으로 진행된 OECD 국제포럼에서 윤종원 IBK기업은행장과 라미아 카말-챠오위(Lamia Kamal-Chaoui) OECD 국장이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사진=IBK기업은행]

윤종원 IBK기업은행이 최근 설립된 ‘OECD 지속가능 중기금융 플랫폼’ 공동의장으로 선임됐다.

24일 기업은행에 따르면 이번 플랫폼은 OECD, 영국, 캐나다의 중소기업금융 은행, IBK기업은행 등이 공동연구 등을 통해 중소기업의 녹색 전환을 유도하는 지속 가능한 중기금융 모델을 수립하는 것이 목표다.

해당 플랫폼에는 영국 기업은행(BBB) 추천 정부 인사가 초대 의장을 맡을 예정이며, 윤 행장은 캐나다 사업개발은행(BDC)과 함께 공동의장을 맡아 주요 의사 결정과 플랫폼 운영체계 확립에 참여한다. 연구 결과는 콘퍼런스(연 1회), 운영위원회(반기), 세미나(분기) 등을 통해 공유하며 4월 21일 첫 번째 운영위원회가 개최될 예정이다.

앞서 지난해 11월 중소기업 녹색금융을 주제로 열린 OECD 비대면 포럼에서 윤 행장은 아시아 은행 대표로 참여해 중소기업 녹색 전환을 위한 국제 협력과 금융의 역할을 강조한 바 있으며 같은 달 OECD 출장을 통해 중기금융 지식 공유와 녹색 전환을 위한 플랫폼 설립에 대해 논의한 바 있다.

한편 IBK기업은행은 중소기업의 녹색 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연초에 ESG컨설팅팀을 신설했으며 기업이 탄소중립 목표 이행 시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지속 가능 연계대출(SLL)’도 금융권 최초로 출시한 바 있다. 최근에는 금융자산 탄소중립 로드맵 수립에 착수해 중소기업 녹색 전환의 기준으로 삼을 계획이며 녹색 전환 수준을 감안한 맞춤 지원 등 녹색금융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