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사업 확대 컴투스, 美 NFT 기업 ‘캔디 디지털’에 투자

정명섭 기자 입력 : 2021-10-22 09:35 수정 : 2021-10-22 09:35:19
정명섭 기자 2021-10-22 09:35:19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송재준(왼쪽), 이주환 컴투스 대표[사진=컴투스 제공]

컴투스는 NFT(Non-Fungible Token, 대체 불가능 토큰) 기술 기반의 미국 디지털 컬렉션 전문 기업 ‘캔디 디지털’에 전략적 투자를 진행한다고 22일 밝혔다.

컴투스는 캔디 디지털의 시리즈A 투자에 1000만 달러(한화 약 120억원) 규모로 참여한다.

캔디 디지털은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스포츠 카드 등을 제작·유통하는 NFT 기업으로, 메이저리그 베이스볼(MLB)과 내셔널풋볼리그(NFL),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메이저리그사커(MLS) 등 세계적 스포츠 리그의 라이선스를 확보하고 있는 미국 기업 파나틱스와 글로벌 암호화폐 투자사인 갤럭시 디지털 등이 함께 설립했다.

세계 최대 프로 야구 리그인 메이저리그 베이스볼(MLB)의 NFT 사업에 대한 독점 라이선스를 확보하고 있는 캔디 디지털은 선수, 리그, 팀, 경기장, 어워드 뿐만 아니라 하이라이트 경기 및 역사적 순간을 담은 영상과 오디오 클립 등 다양한 콘텐츠를 토큰 형태의 디지털 자산으로 제작하면서 라인업을 확장하고 있다. 블록체인 기술을 바탕으로 디지털 수집품을 간편하게 거래할 수 있는 캔디 디지털만의 자체 NFT 플랫폼도 준비 중이다.

컴투스는 NFT 기반 디지털 컬렉션으로의 확대와 게임 분야 연계 등 관련 사업 고도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컴투스는 MLB, KBO, NBA 등 공식 라이선스 기반의 스포츠 게임을 전세계에 서비스해온 전문성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NFT가 도입되는 새로운 글로벌 스포츠 게임 시장을 분석하고 다양한 사업 방향을 논의 발전시킬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