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신항, 인입철도 개통…항만물류의 국가철도망 연계

안선영 기자 입력 : 2020-09-14 11:00 수정 : 2020-09-14 11:00:00
항만·배후단지 경쟁력 향상 기대
안선영 기자 2020-09-14 11:00:00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울산신항 인입철도 노선약도[사진=국토교통부 제공]


울산광역시 울주군 청량면~남구 황성동 연결하는 울산신항 인입철도가 개통하면서 울산신항이 환동해 물류 거점항만으로 도약의 기회를 맞았다.

국토교통부와 국가철도공단은 울산신항 인입철도 공사가 완공돼 15일 개통된다고 밝혔다.

인입철도는 현지에서 생산되는 양회, 석탄 등 자원과 컨테이너를 포함한 항만 물동량을 주요 간선철도로 수송할 수 있도록 이어주는 철도를 말한다.

울산신항 인입철도는 2014년 7월 착공해 6년 2개월간 추진됐다. 총 사업비는 2234억원이 투입됐다.

총 연장 9.34Km로 토공 5.9km, 교량 2.8Km(3개소), 터널 0.6km(2개소), 건널목처소 1개소, 정거장 2개소(용암·울산신항 정거장)로 구성됐다.

용암신항 정거장에서는 산업단지에서 발생하는 일반화물을 취급하고, 울산신항 정거장에서는 울산신항 배후단지에서 발생하는 일반화물 및 컨테이너를 취급하게 된다.

인입철도 개통 초기에는 울산공단∼부산항 간 수․출입화물 및 울산신항 정거장으로 들어오는 산업 컨테이너 화물을 경기권 공장으로 운송(연간 44,000TEU)하는데 활용할 예정이다. 수·출입 컨테이너 및 내수화물 물동량 신규유치를 통해 수송을 점차 증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울산신항 인입철도가 개통되면서 전국 단위의 국가철도망과 연계됨에 따라 항만의 물류수송이 기존 도로중심의 개별단위 수송에서 정시성 및 안정성을 갖춘 대량수송까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전국 철도망과 울산신항만을 연계한 일괄수송체계가 구축돼 항만의 경쟁력 화에도 직간접적 시너지 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

국토교통부 철도건설과 김민태 과장은 "이번 울산신항 인입철도의 개통을 시작으로 연계노선인 부산~울산 복선전철 및 울산~포항 복선전철이 적기에 개통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