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C&C, 가락시장 디지털 전환해 서울 대표 관광지로 만든다

강일용 기자 입력 : 2020-06-30 08:58 수정 : 2020-06-30 14:04:09
'가락시장 스마트 마켓 구축 종합 계획 연구 용역 사업' 착수... 유통 전 과정에 디지털 기술 접목한 '스마트 시장' 청사진 제시
강일용 기자 2020-06-30 14:04:09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전통시장의 대명사인 서울 가락시장이 디지털과 정보통신기술(ICT)을 만나 스마트 마켓으로 변신한다.

SK㈜ C&C가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의 '가락시장 스마트 마켓 구축 종합 계획 연구 용역 사업'에 착수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사업을 통해 SK㈜ C&C는 농수산물 산지 수확부터 배송, 하역, 거래, 품질 검사 및 도소매 판매 등 유통 전 과정에 인공지능(AI)·빅데이터·블록체인·클라우드 등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시장'에 대한 청사진을 수립한다.

스마트한 농수산물 유통으로 소비자는 신선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소비할 수 있게 된다. 온라인 화상 거래 등 다양한 거래 방법에 대응할 수 있는 거래 플랫폼 구축을 통해 물류를 효율화하고 유통 비용은 줄인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식품 이력제와 온·습도 센서 조절 장치 등 콜드 체인을 도입한 농수산물 신선도 관리 시스템으로 고품질의 신선한 농수산물을 소비자에게 제공한다. 전동 지게차와 무인 이송차(AGV)가 시장 내 물류 효율화를 지원해 하역·이송·배송 절차도 획기적으로 개선한다.

빅데이터 기반의 유통정보시스템은 농수산물 수급 안정에 기여한다. 생산자로부터 소비자에게 농수산물이 전달되는 과정에서 생성되는 정형·비정형 유통 데이터를 활용한 농수산물 유통정보시스템을 구축한다. 대량으로 거래되는 농수산물 도매유통에서 물량, 가격 등 유통정보를 제공해 물량이 일시에 집중되는 현상을 완화해 준다. 이는 가격 안정화로 연결된다.

디지털 시설 관리로 주변 환경 개선과 운영 비용 절감에도 기여한다. 쓰레기가 쌓이면 센서가 처리 시점을 인지해 쓰레기와 폐기물 수거를 요청한다. 시장 건물, 상하수도, 전기, 보안, 방범 등을 포함하는 지능화된 사물인터넷 시설 관리를 통해 운영비용을 줄일 뿐만 아니라 안전사고도 예방한다.

이러한 변화를 통해 가락시장은 전 세계가 찾고 시민이 함께 만들어가는 세계적 관광 명소로 탈바꿈할 계획이다. 시장 내 모든 시설이 쾌적하게 변신하는 것은 물론 다양한 볼거리를 통해 관광 명소로 거듭나게 된다. 전 세계 관광객들이 △시장을 분주히 오가는 전동 지게차 △AGV에 스마트 패드를 들고 물건을 체크하고 시장 업무를 보는 상인들의 모습 △복잡한 시장에서 자신의 쇼핑 상황에 맞는 최적의 경로로 움직이는 물류 유통 과정 등을 체험할 수 있게 된다.

김경호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사장은 "디지털 전환으로 기존의 가락시장 서비스를 혁신하고 미래 유통환경에 대응할 수 있는 유연한 도매시장을 그리는 것이 이번 사업의 목적이다. 이를 통해 유통인뿐 아니라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가 '윈윈'할 수 있는 시장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성환 SK㈜ C&C 에너지 디지털추진그룹장은 "이번 사업으로 시장과 디지털이 만나면 일어날 수 있는 모든 변화를 담아낼 것이다. 시장 곳곳에서 AI와 빅데이터 등 디지털 기술이 유기적으로 움직이는 국내 대표 스마트 시장 플랫폼 구축 방향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박성하 SK㈜ C&C 사장.[사진=SK㈜ C&C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