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작년 사회공헌에 1조1300억원…2006년 이래 최대

이종호 기자 입력 : 2020-06-23 07:50 수정 : 2020-06-23 07:50:58
이종호 기자 2020-06-23 07:50:58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시중 은행들이 사회공헌활동에 1조1300억원을 쓰고, 서민대출로 4조3000억원 이상 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은행연합회의 '2019 은행 사회공헌활동 보고서'에 따르면 은행연합회와 22개 금융기관(은행·보증기금·한국주택금융공사)은 작년 사회공헌 사업에 총 1조1359억원을 지원했다.

이는 2018년(9905억원)보다 15%(1454억원) 늘어난 규모로 이 보고서 발간을 시작한 2006년 이래 가장 크다. 분야별로 보면 서민금융(마이크로 크레딧)에 가장 많은 5579억원이 쓰였다. 지역·공익 사업에는 3702억원이 지원됐다.

이어 학술·교육(1011억원), 메세나·체육(869억원), 환경(137억원), 글로벌(61억원) 분야 순으로 지원 규모가 컸다.

아울러 은행권은 새희망홀씨 대출 등의 형태로 지난해 모두 4조3005억원을 금융 소외계층에게 대출했다. 이 대출은 자금 성격상 사회공헌활동 금액에는 포함되지 않는다.

5대 시중은행의 개별 사회공헌활동 실적(금액)을 보면, 신한은행이 1961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KB국민은행이 10811억원으로 2위였고, NH농협은행이 1592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의 사회공헌 활동 금액은 각 1483억원, 1380억원으로 집계됐다.

서민대출 금액은 신한은행(9471억원), 하나은행(6389억원), 우리은행(6270억원), 국민은행(5846억원), 농협(5505억원) 순으로 많았다.

사회공헌을 전담하는 직원 수는 신한은행(17명), 하나은행(17명), 국민은행(14명), 우리은행(11명) 등이 10명 이상을 두고 있다. 농협은행은 3명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