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 설 맞아 소외계층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 진행
Koiners다음 식품·주류·프랜차이즈

SPC, 설 맞아 소외계층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 진행

김다이 기자 입력 : 2023-01-17 10:26:27

16일 경기도 성남시 노숙인 무료 급식소 ‘안나의집’에서 SPC 임직원들이 배식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SPC]


SPC가 설 명절을 맞아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했다고 17일 밝혔다.
 
SPC는 ‘새해 복 만빵 받으세요!’라는 주제로 노숙인 배식 봉사활동, 취약계층 명절 선물 전달 등을 진행했다.

먼저 SPC 임직원들은 경기 성남시 노숙인 무료 급식소 ‘안나의집’에서 노숙인 400여명을 대상으로 배식 활동을 진행했다. 파리바게뜨 빵과 우유, 핫팩, 마스크 등을 담은 ‘새해 복 만빵’ 주머니를 함께 전달했다.
 
계열사인 파리크라상, SPC삼립, 비알코리아 등 계열사별로 사업장 인근에 위치한 전국 29개 복지기관에 설 명절 제품을 후원했다. 특히 이번 설에는 임직원들이 직접 작성한 손편지와 선물세트를 함께 전달했다.
 
파리크라상은 성남시에서 아동, 노인, 장애인 시설 30여 곳의 복지시설 지원을 위해 개최하는 ‘2023년 성남시 설 맞이 사랑의 식품나누기’ 행사에 10kg 쌀 160포를 후원하고, 역삼노인복지센터, 성남종합복지관 등에 파리바게뜨 알찬단팥호두빵 등의 제품과 후원금을 전달했다.
 
비알코리아는 충북 음성군 소재 복지시설을 통해 아이들과 어르신들을 위한 그릭슈바인 선물세트를 지원했다. SPC삼립은 서울 동작구, 경기 시흥, 충남 서천, 대구광역시 등에 위치한 18개 복지기관에 설 선물세트 350여개와 삼립 호빵 등을 선물했다.
 
SPC 관계자는 “설을 앞두고 더욱 소외감을 느낄 수 있는 취약계층을 위해 배식봉사, 제품 후원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했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 나눔 등의 사회공헌 활동을 계속해서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PC는 지역사회 복지 향상과 상생 활동에 동참하기 위해 2003년부터 인근 복지관을 통해 명절 후원을 진행해왔으며, 현재까지 총 13억원 규모의 성금과 제품을 후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