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3] 롯데정보통신 자회사 중앙제어, 초급속 전기차 충전기 신모델로 해외 진출 시동
Koiners다음 모바일

[CES 2023] 롯데정보통신 자회사 중앙제어, 초급속 전기차 충전기 신모델로 해외 진출 시동

임민철 기자 입력 : 2023-01-04 09:01:20

롯데정보통신 중앙제어 CES 2023 전시부스 투시도 [사진=롯데정보통신]


롯데정보통신 전기차 충전 사업 자회사인 중앙제어가 오는 5일부터 8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IT전시회 CES 2023에 참가해 최신 기술 역량을 선보인다.

롯데정보통신은 중앙제어가 올해로 3년 연속 CES 2023에 참가해 이번 행사장내(테크 이스트 센트럴홀) 전시부스에서 전기차 충전 플랫폼 브랜드 ‘이브이시스(EVSIS)’ 최신 제품을 소개한다고 4일 밝혔다.

중앙제어는 작년 8월 이브이시스 제품군으로 초급속(350㎾)부터 급속(100㎾), 중급속(30㎾), 완속(7㎾/11㎾) 충전기 모델을 공개했다. 이브이시스 제품군에 유럽 CE인증을 획득했고 미국 UL인증 취득을 진행 중이다. 이번 CES 2023에서 중앙제어가 선보일 초급속 전기차 충전기 신제품은 파워 셰어링, 플러그 앤드 차지, 태양광 연계 기능을 탑재했다. 원격 유지보수를 위한 고장진단 기능, 슬림 디자인과 사용자 편의성을 갖췄다. 

롯데정보통신은 중앙제어가 전기차 충전 관련 다수 기술 특허를 보유했고 충전기 제조 생산, 공급, 설치, 유지보수 등 원스톱 서비스로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2021년 4월 미국 충전기 제조사 BTC파워와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한 제품 개발 및 원천기술 공급 계약을 맺었고 중앙제어 전기차 충전기 전 제품에 유럽 CE 안전 인증, 미국 MET 안전 인증을 보유해 국내, 유럽, 북미 지역 사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기대 중이다.

롯데정보통신은 국내 친환경차 보급 확대 정책에 따라 현재 4000억원 규모 전기차 충전 시장이 2025년 3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이라고 기대한다. 롯데정보통신과 중앙제어는 향후 충전기 제조, 플랫폼, 충전소 운영 등 전기차 충전 토털 서비스 사업을 추진하고 전기차 충전 기술에 자율주행, 인공지능, 메타버스 기술을 접목한 모빌리티 플랫폼을 통해 데이터를 수집해 고객 편의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