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복현 원장 "감독 투명성 높이겠다"...은행지주 해외투자자 간담회

정명섭 기자 입력 : 2022-12-08 17:49 수정 : 2022-12-08 17:49:43
정명섭 기자 2022-12-08 17:49:43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사진=연합뉴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국내 은행지주의 주요 해외투자자들과 온라인으로 만나 감독행정의 투명성과 예측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원장은 8일 온라인 화상회의 방식으로 국내 은행지주 주요 해외 투자자들과의 질의응답을 가졌다.
 
이 원장은 “최근 글로벌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계속되면서 한국에서도 자금시장의 불안이 있었으나, 적극적인 시장 안정화 조치를 통해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며 “한국 금융산업에 대한 시장의 평가를 높일 수 있도록 감독행정의 투명성과 예측 가능성을 높이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배당 등 주주환원 정책에 관해서는 충분한 손실흡수 능력을 유지하는 범위 내에서 금융사의 자율적인 의사결정을 존중한다”며 “금융서비스 가격의 경우에도 과도한 시장 변동성으로 인한 시스템 리스크 관리가 필요한 외에는 시장원리에 따라 결정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참석자들은 감독 당국이 금융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감독행정 개선을 일관성 있게 추진해야 한다고 언급했고, 한국 금융산업의 디스카운트 해소를 위해서는 금융회사와 시장의 자율성을 더욱 높이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이날 제시된 의견들을 내부 협의 등을 거쳐 향후 감독 업무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