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증시포커스] 카카오 그룹주, 악재 다 털어냈나… 페이 목표주가도 상향

양성모 기자 입력 : 2022-12-08 01:30 수정 : 2022-12-08 11:18:18
양성모 기자 2022-12-08 11:18:18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사진=아주경제 DB]

◆아주경제 주요뉴스
▷카카오 그룹주, 악재 다 털어냈나… 페이 목표주가도 상향
-카카오는 최근 발생한 카카오톡 서비스 장애 사태에 대한 재발 방지책을 내놓으면서 증권가는 향후 주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
-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카카오를 비롯해 주요 카카오 그룹주 주가는 ‘먹통 사태’ 이후 이날까지 평균 51.42% 상승.
-증권사 리서치센터는 이달 들어 카카오 그룹과 관련해 목표 주가를 상향하는 등 긍정적인 전망을 내놓고 있어.
-삼성증권 리서치센터는 카카오에 대한 목표 주가를 기존 6만원에서 7만원으로 상향. 내년 예상 주당 순매출에 과거 10년 주가매출비율(PSR) 밴드 하단인 3.6배 PSR를 적용한 결과.
-신한투자증권 리서치센터는 카카오페이 목표 주가를 기존 4만원에서 지난 6일 7만3000원으로 상향. 롯데카드 자회사인 로카모빌리티 인수 검토 등 호재가 나왔기 때문.
 
◆주요 리포트
▷쏠리드, 장기 이익 성장 지속 전망과 저평가 매력까지 [하나증권]
-쏠리드에 대한 투자의견 매수, 12개월 목표가 1만5000원을 유지.
-2022년 2분기 이후 본격화된 실적 호전 양상이 2024년까지 이어질 전망.
-미국과 더불어 주력 시장으로 떠오른 유럽·일본에서 추가 매출처 확보가 이뤄지고 있어.
-오픈랜 시장 확대와 더불어 쏠리드 매출 증가가 본격화되는 양상.
-뚜렷한 실적 호전에도 주가 상승 폭이 크지 않아 역사적으로 현저히 낮은 멀티플을 기록 중.
-최근 투자가들이 분기 실적을 확인하면서 조심스럽게 접근하고 있는 상황인데 4분기 및 2023년 실적 전망을 바탕으로 급격한 수급 개선 양상을 나타낼 것이라 관심 높일 필요.
 
◆장 마감 후(7일) 주요공시
▷제이스코홀딩스, 14억원 규모의 1회차 무기명식 이권부 무보증 사모 전환사채에 대한 전환청구권 행사로 57만1649주가 신규 상장한다고 공시.
▷넥센타이어, 계열사 넥센타이어 유럽법인의 우리은행 등과 채무계약에 대한 보증을 결정했다고 공시.
▷롯데손해보험, 1000억원 규모 단기차입금 증가결정을 했다고 공시.
▷애니플러스, 31억원 규모의 3회차 무기명식 무보증 사모사채에 대한 전환청구권 행사로 115만1558주가 신규 상장한다고 공시.
▷인포마크, 비료제조 및 판매기업 대유가 발행한 30억원 규모의 사채권을 처분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시.
▷글로벌텍스프리, 39억원 규모의 5회차 무기명식 무보증 사모 전환사채에 대한 전환청구권 행사로 153만9954주가 신규 상장한다고 공시.
▷제넥신, 직원 4명을 대상으로 8300주의 보통주 주식매수선택권을 부여한다고 공시.
▷삼강엠앤티,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목적으로 코스닥시장 상장폐지 승인을 위한 의안 상정을 결정했다고 공시.
▷옵투스제약(131030)=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제13기 정기주주총회를 위한 권리주주 확정 사유로 주주명부 폐쇄 기준일을 오는 31일로 설정했다고 공시.
▷크루셜텍, 자산활용 효율성 제고 및 성장동력 발굴을 위해 하나마이크론 베트남에 토지 및 건축물 일체를 처분하기로 했다고 공시.
▷휴맥스, 영국 소재 해외 계열사인 휴맥스일렉트로닉스에 대해 274억원 규모의 타인에 대한 채무보증을 결정했다고 공시.
▷성호전자, 주가안정 및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자사주 29만8507주를 장내 취득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시.
▷위니아에이드, 종속회사 대유아메리카 주식 약 122억원어치를 취득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시.
▷엑시콘, 삼성전자와 57억원 규모의 반도체 검사장비 공급계약을 맺었다고 공시.
 
◆펀드 동향(6일 기준)
▷국내 주식형 : +53억원
▷해외 주식형 : -312억원
 
◆오늘(8일) 주요일정
▷한국 : 선물·옵션 동시만기일
▷일본 : 10월 경상수지, 11월 경기관찰조사 전망(46.4), 현행(49.9)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