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주석의 선물 보따리···삼성·현대차·LG·롯데 재계 총수 줄선다

윤동·남라다 기자 입력 : 2022-12-01 19:00 수정 : 2022-12-01 19:00:00
윤동·남라다 기자 2022-12-01 19:00:00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조만간 개최될 한국과 베트남의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 삼성·현대차·LG·롯데 등 국내 주요 그룹 총수들이 총출동할 것으로 보인다. 응우옌쑤언푹 베트남 국가주석이 참여하는 행사인 만큼 베트남에 생산·유통 거점을 마련한 국내 대기업들이 참석해 전방위적으로 사업·투자 확대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최근 주요국의 금리 인상에 따른 글로벌 경기 침체로 국내 대기업이 흔들리고 있는 와중에 새로운 돌파구가 될지 관심이 모인다.

1일 재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조만간 개최될 한국과 베트남 경영인 회동에 재계 총수들이 대거 참석할 것으로 관측된다. 푹 베트남 국가주석의 방한을 기점으로 여러 행사가 추진되고 있기 때문이다. 푹 주석은 5일 윤석열 대통령과 정상회담에 이어 6일 한국·베트남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 등 경제계 교류 행사에 참여한 이후 출국할 전망이다.

푹 주석이 이끄는 방한단에 대규모 경제 사절단이 포함된 것으로 파악되는 만큼 양국의 재계 인사가 이번 회동을 통해 긴밀한 사업·투자 협력 논의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푹 주석과 재계 총수들과 별도의 회동 등도 진행될 전망이다.

재계에서는 우선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이번 회동에 참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삼성전자가 베트남 경제에서 상당한 위상을 차지하고 있는 만큼 이 회장이 푹 주석과 긴밀히 협의할 사안이 많을 것이라는 시각이다. 이 회장은 2018~2020년에 당시 베트남 총리였던 푹 주석과 3년 연속 회동할 만큼 이미 친분이 있기도 하다.

삼성전자는 현재 호찌민과 타이응웬우옌·박닌성에 각각 TV·가전과 스마트폰 생산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또 2020년 3월 하노이에 짓기 시작한 동남아시아 최대 규모의 '베트남 연구개발(R&D) 센터'도 내년 초 완공을 앞두고 있다. 이 회장은 해당 센터 준공식에 참석하기 위해 회장 취임 이후 첫 출장지를 베트남으로 낙점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도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 참석할 가능성이 높다. 현대차도 베트남에 대규모 생산 시설을 운영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대차그룹은 2011년 베트남 첫 진출 이후 현재까지 5억 달러를 투자한 것으로 파악된다. 정 회장은 2019년 11월에도 전국경제인연합회가 개최한 '한·베트남 비즈니스 포럼'에 이 회장과 나란히 참석해 총리 신분으로 방한한 푹 주석과 추가 투자 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구광모 LG그룹 회장도 이번 행사에 참여할 수 있다. LG그룹은 전자·디스플레이·이노텍 등 주요 계열사들이 베트남 하이퐁에 산업단지를 구축한 상태다. 하이퐁 산업단지에서 근무하는 LG 관계사 직원만 1만6000여 명에 달할 정도로 규모가 상당하다.

지난 9월 베트남 방문 때 푹 주석과 만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도 이번 회동에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롯데는 호찌민시 투티엠 지구에 초대형 프로젝트인 '에코스마트시티'를 건립 중이다. 에코스마트시티는 서울 삼성동 코엑스 면적의 1.5배 수준인 연면적 약 68만㎡(약 20만5700평)의 지하 5층~지상 60층 규모로 조성되며, 총 사업비만 약 1조2267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한국경영자총협회장인 손경식 CJ그룹 회장도 당연히 회동에 참석해 푹 주석을 만나 직접 사업·투자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CJ는 베트남에서 식품, 사료, 유통,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사업분야를 전개하고 있다. 베트남 사료생산 법인 CJ비나아그리(CJ Vina Agri)는 올해 312억원을 투자해 베트남 생물자원 시장 확대에 집중하고 있다.

이외에 베트남에서 오랫동안 사업을 영위해온 국내 대기업 관계자들도 회동에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1994년 베트남에 진출한 태광실업과 1996년 현지에서 사업을 개시한 두산에너빌리티(두산중공업) 등이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이번 회동에는 참석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다음 달 5~7일 자신이 주도하는 지식 포럼 '트랜스퍼시픽다이얼로그(TPD)' 참석차 미국 워싱턴DC에 머물 예정이다. SK그룹은 베트남 현지에 주요 생산 거점을 마련하지는 않았다. 다만 베트남 빈그룹 등과 협력관계가 깊은 만큼 SK그룹 계열사 사장 등이 베트남 경영인과 회동할 가능성이 높다.

재계 관계자는 "사우디아라비아의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의 방한 직후 푹 주석도 한국을 찾아 재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며 "빈 살만 때보다는 당장 논의되는 사업 규모가 작을 수 있지만 베트남과 협력이 더 오랫동안 지속되고 있는 만큼 장기적 사업·투자에 대한 논의가 많을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김태언 특파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