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 3Q 누적 영업익 7348억원, 전년비 71.1%↓..."글로벌 긴축 여파"

정명섭 기자 입력 : 2022-11-29 17:27 수정 : 2022-11-29 17:27:31
정명섭 기자 2022-11-29 17:27:31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두나무 로고[사진=두나무]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가 글로벌 긴축 여파로 실적이 악화됐다.
 
두나무는 올해 3분기 누적 매출은 1조569억원, 영업이익은 7348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공시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62.7%, 71.7% 감소한 수치다.
 
누적 당기순이익은 332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3.3% 줄었다.
 
3분기 연결 기준 매출은 2719억원, 영업이익은 1687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각각 24.1%, 39.3%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1599억원으로 2분기(-340억원) 대비 흑자 전환했다.
 
두나무는 글로벌 유동성 축소, 전반적인 자본시장 위축 등이 실적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한편 올해로 창사 10주년을 맞이한 두나무는 NFT와 메타버스 등 신성장 분야에 대한 도전과 글로벌 진출을 앞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