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용 "11월 기준금리 0.25%p 인상, 금통위원 만장일치 결정"

배근미 기자 입력 : 2022-11-24 11:30 수정 : 2022-11-24 14:34:14
배근미 기자 2022-11-24 14:34:14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가 24일 기준금리를 3%에서 3.25%로 0.25%포인트 상향 조정한 것과 관련해 금통위원 7명 전원이 0.25%포인트 인상을 만장일치로 결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총재는 이날 오전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 통화정책방향 회의 직후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번 결정은 금통위원 전원의 의견이 일치했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번 금리 인상 배경에 대해 "당분간 5% 수준의 물가 오름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금리 인상 기조를 이어갈 필요가 있다는 것이 금통위의 판단"이라면서 "다만 기준금리 인상폭과 관련해서는 경기둔화폭 확대가 예상되는 가운데 외환부문 리스크 완화, 단기시장 조달 제약 종합을 고려할 때 0.25%포인트가 적절하다고 봤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향후 통화정책 역시 상당기간 물가목표치를 웃돌 것으로 전망되므로 앞으로도 당분간 인상 기조를 이어갈 필요가 있다"며 기준금리 추가 인상을 시사했다.

그는 다만 최고금리 수준과 도달시점에 대해서는 "정책여건에 있어 불확실성이 크기 때문에 금통위원 간에 다양한 견해가 있다"면서 "1월 이후 기준금리 결정에 대해서는 다음달 FOMC 등 미국 연방준비위원회(Fed·연준)의 정책결정과 해당 결정이 외환시장에 미치는 영향, 대외여건 변화, 국내 물가와 성장 수준 등을 면밀히 점검하며 판단해 가도록 하겠다"고 부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