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분기 적자 지속…"신작 기반으로 부진 탈출하겠다"

윤선훈 기자 입력 : 2022-11-11 16:16 수정 : 2022-11-11 16:16:16
3분기 영업손실 380억원 적자전환...4분기 신작으로 긍정적 효과 기대
윤선훈 기자 2022-11-11 16:16:16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사진=넷마블]

넷마블은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매출 6944억원, 영업손실 380억원을 기록했다고 11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4.4% 늘었으나 영업이익은 적자로 전환했다.

넷마블 측은 "지난 7월 28일 출시한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이 기대만큼의 성과를 거두지 못했고, 환율 상승에 따른 외화차입금 관련 환산 손실도 큰 폭으로 증가해 부진한 실적이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다만 넷마블은 3분기 해외 매출 5794억원을 기록하며 전체 매출 중 83%에 달하는 성과를 냈다. 지역별 매출 비중은 북미 48%, 한국 17%, 유럽 13%, 동남아 9%, 일본 7%, 기타 6% 등이다. 3분기 해외 매출 비중은 전 분기 대비 2%p 감소하긴 했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넷마블은 지난 9일 글로벌 출시한 '샬롯의 테이블'을 비롯해 '킹 오브 파이터 아레나', '파라곤: 디 오버프라임(얼리액세스)' 등의 신작을 연내 출시한다. 오는 17일 개막하는 '지스타 2022'에는 '아스달 연대기', '하이프스쿼드' 등 총 4종의 신작을 선보인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인건비·마케팅비 상승, 신작 출시 지연, 출시작 성과 미흡 등으로 세 분기 연속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다"라고 시인했다. 그러면서 "4분기 출시 신작들과 내년 출시 예정인 '나 혼자만 레벨업: 어라이즈', '아스달 연대기', '파라곤: 디 오버프라임(정식출시)', '하이프스쿼드' 등 개발 신작들의 경쟁력을 극대화해 긍정적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