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3분기 영업익 255억 "음악부문 이익률 역대 최대...티빙 경쟁력도 강화"

이상우 기자 입력 : 2022-11-08 14:58 수정 : 2022-11-08 14:58:32
3분기 영업이익 255억원...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7.4% 증가 티빙 가입자 18.6% 증가...콘텐츠 제작비 부담으로 수익성은 부진
이상우 기자 2022-11-08 14:58:32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CJ ENM 3분기 요약 손익 계산서[그래픽=CJ ENM]

CJ ENM이 한국채택국제회계(K-IFRS) 연결기준으로 2022년 3분기 매출 1조1785억원, 영업이익 255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공시했다. 티빙의 경쟁력 확대와 콘텐츠 판매 성장으로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7.4% 늘었다.

미디어 부문 매출은 '작은 아씨들', '스트릿 맨 파이터', '환승연애2' 등 프리미엄 IP의 경쟁력이 확대되며 전년 동기 대비 37.7% 증가한 6099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OTT와 채널에서 콘텐츠 영향력이 확대되며 티빙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1.6% 증가했다. 같은 기간 콘텐츠 판매 역시 168.9% 늘어나는 등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티빙 가입자는 전 분기 대비 18.6% 증가하며 지속적으로 성장했다. 하지만 오리지널 콘텐츠 확대에 따른 제작비 증가, 피프스 시즌(FIFTH SEASON) 영업 손실 영향으로 미디어 부문 수익성은 부진했다.

4분기에는 tvN '슈룹'과 '킬리만자로', Mnet '쇼미더머니11' 등 채널 별 주요 지식재산(IP)를 강화하고, 미디어 솔루션을 토대로 TV 광고를 회복한다는 전략이다.

CJ ENM 측에 따르면 티빙은 '술꾼도시여자들2', '아일랜드' 등 오리지널 콘텐츠 라인업 강화로 가입자 성장세가 지속될 전망이다. 피프스 시즌 역시 4분기 중 애플TV+ 인기 시리즈 'Truth Be Told' 시즌3, 아마존 프라임비디오 'Lost Flowers of Alice Hart' 공개를 앞두고 있다.

커머스 부문은 매출 3095억원, 영업이익 57억원을 기록했다. 소비 심리 위축 현상이 심화되는 가운데, 엔데믹 전환에 따른 오프라인 채널 강세, TV 송출 수수료 등 고정비 증가로 전년보다 실적이 감소했다.

그러나 자체 브랜드와 모바일 취급고가 전년 대비 성장하는 등 유의미한 성과를 거뒀다. 4분기에는 뷰티, 건강기능식품 등 상품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패션 성수기 시즌에 적극 대응해 수익성 개선에 집중할 예정이다. 또한 엔터테인먼트 부문과의 협업을 통해 '브티나는 생활' 등 차별화된 콘텐츠 커머스 경쟁력을 지속 강화할 예정이다. 또 라이브 커머스 프로그램의 TV 라이브 송출 등 모바일, 이커머스, TV를 잇는 원플랫폼 전략을 본격화한다.

영화 부문 3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58.2% 성장한 1186억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손실은 1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손실 규모를 대폭 줄였다. '공조2: 인터내셔날'의 박스오피스 실적이 호조를 보이며 극장 매출이 지난해 3분기 대비 376.8% 증가했다. '외계+인 1부'의 부가 판권과 해외 판매 역시 순조롭게 진행되며 매출 성장을 이끌었다. 또한 'Cha Cha Real Smooth'와 'My Best Friend’s Exorcism'등 피프스 시즌의 영화 매출 243억원이 반영돼 매출 확대에 기여했다.

4분기에는 윤제균 감독의 영화 '영웅'이 개봉될 예정이다. 11월 '브로드웨이 42번가'를 시작으로 12월 '물랑루즈!'의 아시아 초연을 앞두고 있어 영화 부문의 실적은 추가로 개선될 전망이다.

음악 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13.5% 증가한 1405억원, 영업이익은 211.8% 늘어난 340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3분기 음악 부문 영업이익률은 24.2%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자체 아티스트인 'INI'의 세번째 싱글 앨범 'M'이 일본 오리콘 차트 1위를 기록하고, 'ENHYPEN'의 세번째 미니앨범 'MANIFESTO : DAY 1'이 판매 호조를 보이며 매출 확대로 이어졌다. 여기에 '임영웅'과 '(여자)아이들' 국내 콘서트 등 라이브 매출이 늘어나며 수익성 성장을 이끌었다.

4분기에는 'Kep1er'의 세번째 미니 앨범 'TROUBLESHOOTER', 'JO1'의 여섯번째 미니 앨범 'MIDNIGHT SUN' 이 출시되는 등 자체 아티스트 앨범 판매가 예정돼 있다. '2022 MAMA AWARDS', 'INI' 일본 아레나 투어(4개 지역 총 13회), 'ENHYPEN' 월드투어 'MANIFESTO' 콘서트 등 라이브 이벤트가 예정돼 있어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CJ ENM 관계자는 "앵커 IP의 경쟁력 강화가 OTT와 채널의 콘텐츠 영향력 확대로 이어지고 있으며, 글로벌 시장에서의 존재감도 커지고 있다"며 "4분기에는 음악 부문의 지속적 성장, 티빙의 가입자 증가, TV 광고 회복에 집중해 수익성 제고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