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뉴욕 프리미엄 패션 '바니스 뉴욕 컬렉션' 론칭

김다이 기자 입력 : 2022-10-26 09:19 수정 : 2022-10-26 09:19:42
미국 ABG 그룹과 '바니스 뉴욕' 국내 독점 라이선스 계약 체결
김다이 기자 2022-10-26 09:19:42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바니스뉴욕 컬렉션 [사진=CJ ENM]


CJ ENM이 뉴욕 럭셔리를 상징하는 ‘바니스 뉴욕’의 프리미엄 패션 PB(자체브랜드) ‘바니스 뉴욕 컬렉션’을 론칭한다.

CJ ENM은 ‘바니스 뉴욕’의 판권을 보유한 미국 어센틱 브랜드 그룹(ABG)과 국내 패션 사업 운영에 대한 독점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바니스 뉴욕은 1923년 설립된 뉴욕 럭셔리 백화점이다. 당시 유럽 하이엔드 브랜드를 미국에 처음으로 소개하며 뉴요커들의 열광적인 지지를 얻었다. 바니스 뉴욕은 디자이너, 예술가들과 콜라보 상품을 선보이는 등 당시 볼 수 없던 독특한 행보로 미국 패션 업계의 트렌드를 선도했다.
 
바니스 뉴욕 컬렉션은 바니스 뉴욕의 패션 PB로 편안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내는 클래식한 디자인, 세련된 컨템포러리 스타일의 브랜드다. CJ ENM은 이번 시즌에는 프리 론칭 개념으로 바니스 뉴욕 컬렉션의 16개 품목을 엄선해 한정 수량 선보이며 내년부터 본격적인 볼륨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한편 CJ ENM은 다수의 글로벌 최정상 브랜드와 협업하며 패션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고 있다. ‘칼 라거펠트 파리스’, ‘VW베라왕’ 등 해외 유명 브랜드의 라이선스를 다수 획득해 합리적인 가격의 프리미엄 의류를 선보였다. 지난해에는 美 대통령의 수트로 불리는 ‘브룩스 브라더스’와 여성 명품 ‘센존’의 라이선스 브랜드 ‘센존 블루라벨’ 등 하이엔드급 브랜드를 잇달아 영입하기도 했다.
 
황예나 CJ ENM 커머스 부문 패션 신사업 담당은 “바니스 뉴욕 컬렉션은 바니스 뉴욕의 헤리티지가 그대로 담긴 브랜드로 패션에 민감한 글로벌 여성들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며 “내년부터는 콜라보레이션, 팝업스토어를 진행하는 등 다채로운 활동들로 브랜드 가치를 전파하며 국내 패션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