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대만의 대중국 무역수지 명암···반도체 수출 결과"

윤동 기자 입력 : 2022-09-28 07:35 수정 : 2022-09-28 07:35:00
윤동 기자 2022-09-28 07:35:00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한국의 대 중국 무역수지가 4개월 연속 적자를 보이는 반면 대만이 흑자 기조를 유지하는 것은 반도체 수출 차이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는 28일 '한국과 대만의 대중 무역 구조 분석 및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한국은 지난 5월 이후 대중 무역수지가 4개월 연속 적자를 기록했지만 대만은 반도체 분야의 비교 우위를 바탕으로 대중 무역수지 흑자를 견조하게 유지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한국의 대중 반도체 수출 증감률은 5월 11.9%에서 6월 13.2%, 7월 14.8%로 상승하다가 8월 감소세로 돌아서 –3.6%를 기록했다. 중국의 반도체 장비 자급률이 상승하고 중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의 현지 생산이 확대되며 반도체와 장비 수출이 감소한 것으로 분석된다.

대중 무역수지는 1~8월 32억 달러 흑자에 그쳤는데 이는 지난해 동기 158억 달러 대비 79.8% 감소한 것이다.

반면 대만의 대중 수출은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에 대한 중국의 보복 조치에도 반도체 수출 증가에 힘입어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대만의 1~8월 대중 수출은 831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 증가했는데 이 중 반도체 수출이 51.8%인 430억 달러로 20.9% 늘었다.

시스템반도체와 메모리반도체는 24.0%, 17.8% 각각 증가했다. 이 기간 대만의 대중 반도체 무역수지는 223억 달러 흑자로 전체 대중 무역흑자(240억달러)의 92.7%를 차지했다.

무협은 이에 대해 대만이 보유한 세계 최고 수준의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기술력과 시스템반도체 중심의 대중 수출에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TSMC 등 대만 파운드리 업체 4곳의 세계 시장 점유율은 올해 1분기 기준 64%였다. 삼성전자는 16.3%로 집계됐다.

또 팹리스(설계)·파운드리(위탁생산)·패키징(후공정)으로 연결되는 반도체 생산 전 단계에 걸쳐 경쟁력 있는 생태계를 구축했고 미국의 대중 수출통제에 따라 중국의 반도체 수요가 대만으로 집중되며 반사이익도 누리고 있다고 무협은 진단했다.

올해 1~7월 중국 반도체 수입시장에서 대만의 점유율은 35%로 미국의 대중 제재가 시작된 2018년 대비 6.1%포인트 늘었지만 같은 기간 한국의 점유율은 24.4%에서 19.6%로 4.8%포인트 줄었다.

대만은 리쇼어링(기업 복귀) 지원 정책을 통해 중국에 진출한 대만 기업과 글로벌 기업의 투자를 유치하는 동시에 핵심 전략산업 및 대기업 육성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김경훈 무협 연구위원은 "한국은 대만 사례를 거울삼아 기업 환경 개선과 투자 유치에 국가적 역량을 집중하는 한편 시스템반도체와 후공정 분야의 경쟁력을 강화해 반도체 시장 변화에 대한 대응력을 높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