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방울 수사 지휘' 김형록 수원지검 2차장, 감사원 파견

태기원 기자 입력 : 2022-09-23 21:28 수정 : 2022-09-24 16:06:27
태기원 기자 2022-09-24 16:06:27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사진=연합뉴스]

2020년 이후 중단됐던 감사원 검사 파견이 2년 만에 재개됐다.

법무부는 23일 쌍방울 그룹의 각종 의혹 수사를 지휘해 온 김형록(50·사법연수원 31기) 수원지검 2차장 검사에게 감사원 법률보좌관으로 파견 명령을 내렸다. 감사원 검사 파견은 2020년 이후 2년 만이다.

김 차장은 부산 금정고·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사법시험에 합격한 뒤 2002년 서울지검 남부지청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대전지검 부부장,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2부장, 인천지검 특수부장, 광주지검 반부패수사부장 등을 거쳐 지난 7월 수원지검  2차장으로 부임했다.

대검은 김 차장의 파견으로 공석이 되는 수원지검 2차장 검사 자리에 김영일(50·연수원 31기) 수원지검 평택지청장을 직무대리로 파견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조주연(50·연수원 33기) 대검 국제협력담당관도 쌍방울그룹 수사 지원을 위해 수원지검에 파견된다.

법무부는 인사 2개월여 만에 이뤄진 갑작스러운 파견 배경으로 “감사원의 법률자문관 파견 요청이 있었다”며 “업무지원 등 파견 필요성과 전문성, 역량 등을 고려해 검찰과 협의해 파견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법조계에선 이번 인사로 수원지검의 쌍방울그룹 수사도 한층 탄력을 받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