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태풍 힌남노 대비해 5일 오후 1시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3단계로 격상

(수원 기자 입력 : 2022-09-05 15:07 수정 : 2022-09-05 15:51:03
(수원 기자 2022-09-05 15:51:03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경기도의회 전경 [사진=경기도]

경기도가 5일 오후 1시부터 도내 전역이 11호 태풍 힌남노의 영향권에 포함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단계를 최고 수준인 3단계로 격상했다.

도가 비상 3단계를 발령한 것은 2020년 9월 태풍 마이삭 때 이후 2년 만이며 앞서 지난 4일 오후 8시에 비상 1단계를 가동한 뒤 5일 오전 8시 2단계로 올린 바 있다.

도는 호우·태풍으로 경기도 전역에 대규모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어 상황판단 회의 후 3단계로 격상해 대비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3단계 격상에 따라 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도 안전관리실장을 통제관으로 호우 상황을 관리하며 행정1부지사가 총괄관리를 하게 된다.

이날 오후 1시 기준 경기와 시‧군 1738명의 직원들이 비상근무에 돌입해 인명피해 우려 지역과 침수 우려 취약 도로를 예찰하고 강풍 취약 시설과 배수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한편 이날 오후 2시를 기해 도 전체 시·군에 호우주의보가 내려졌으며 양평, 광주, 여주, 안성, 이천, 용인, 평택에는 오는 6일 새벽 태풍특보가 내려질 예정이고 서해 중부 전 해상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강수집중 시간은 이날 오후 12시부터 오후 6일 오전 9시이며 예상 강수량은 5일 70~120mm, 6일 40~150mm다.

도는 지난 4일 새벽 0시부터 이날  오후 1시까지 도내에 평균 66.8mm의 비가 내렸으며 가장 많은 비가 온 곳은 포천시로 125.0mm를 기록했다고 집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