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루나 사태' 관련 검찰 압수수색 종료...착수 일주일여만

장한지 기자 입력 : 2022-07-28 11:18 수정 : 2022-07-28 11:18:51
장한지 기자 2022-07-28 11:18:51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한국산 가상자산 루나 폭락 사태를 수사하는 검찰이 20일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들에 대한 압수수색에 돌입했다. 사진은 지난 7월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업비트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검찰 관계자들이 압수품을 차량으로 옮기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한국산 가상화폐 테라·루나 폭락 사태를 수사하는 검찰이 가상화폐거래소 압수수색을 일주일여만에 종료했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단장 단성한)은 이달 20일부터 27일까지 업비트·빗썸 등 국내 가상화폐거래소 7곳 등에 대해 실시하고 있던 압수수색 영장 집행을 마무리했다.

검찰은 거래소 7곳뿐만 아니라 루나 발행사인 테라폼랩스 초기 투자자였던 두나무앤파트너스, 테라폼랩스 관계사 커널랩스·차이코퍼레이션·더안코어컴퍼니·플렉시코퍼레이션, 테라폼랩스 공동창업자 자택 등 총 15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번 압수수색으로 검찰은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와 공동창립자인 신현성 티몬 이사회 의장 등의 거래 내역, 알고리즘 스테이블 코인의 개발 과정, 자금 흐름 등 관련 자료들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압수수색을 마친 검찰은 본격적인 압수물 분석에 돌입하는 한편, 해외 체류 중인 권 대표에 대해서는 입국 시 통보 조치를, 신 의장 등 핵심 관련자에 대해선 출국금지 조치를 내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