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R, 'SRT 차량정비 혁신' 사장이 직접 챙긴다

김봉철 기자 입력 : 2022-07-28 11:02 수정 : 2022-07-28 14:38:47
고속차량 혁신추진단 TF 구성…이종국 대표, 추진단장 직접 맡아
김봉철 기자 2022-07-28 14:38:47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이종국 SR 대표이사(왼쪽 둘째)는 탈선사고 피해를 입은 SRT 203열차 정비를 위해 28일 이송한 관계자들을 신창원역 현장에서 격려한 뒤 상황을 점검했다. [사진=SR 제공]

SR가 ‘고속차량 혁신추진단 태스크포스팀(TF)’을 출범해 운영에 들어간다.
 
28일 SRT 운영사인 SR에 따르면 추진단은 이종국 SR 대표이사가 직접 단장을 맡는다. 기술본부장 등 내부 전문가를 포함해 제작사와 연구기관 등 외부 전문가가 참여한다.
 
추진단은 △사고 차량 신속한 복구 정비 모델 제시 △혁신적 차량 정비 모델 개발 △스마트 차량기지 건설 지원 등 고속차량 정비 혁신 부분을 논의할 예정이다.
 
우선 지난 1일 대전조차장역 인근 선로 이탈 사고로 피해를 입은 SRT 203차량과 관련해 민간 협업을 통한 정비기간 단축 등 정비 모델을 수립할 계획이다.
 
실제 이종국 SR 대표이사는 SRT 203차량 이송과 향후 정비 방안까지 직접 챙겼다.
 
SRT 203차량은 지난 27일 광주광역시 고속열차 차량기지에서 정비공장이 있는 신창원역까지 14시간에 걸쳐 이송됐고, 이 대표는 이송한 관계자들을 현장에서 격려한 뒤 열차 상태를 점검했다.
 
또한 앞서 현대로템 창원공장에서는 복구정비 참여 민간 업체와 차량정비 점검회의를 하고 향후 정비 방향, 정비 일정 등 차량복구 정비기간 단축 방안을 논의했다.
 
이 대표는 “사고 차량 회송에 헌신적으로 힘써준 한국철도공사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면서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안전하고 편리한 고속열차 제공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