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후반기 원구성 또 결렬...22일 오전 추가 논의

김정훈 기자 입력 : 2022-07-21 17:52 수정 : 2022-07-21 17:52:10
"이견 좁혀지지 않아 합의 이르지 못했다"
김정훈 기자 2022-07-21 17:52:10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송언석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오른쪽)와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가 지난달 21일 오후 국회 원구성협상을 위해 본관 운영위원장실로 들어가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여야의 후반기 국회 원 구성 협상이 21일 다시 한번 결렬됐다.

권성동 국민의힘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김진표 국회의장 주재 회동에서 후반기 국회 원 구성안을 논의했다. 그러나 끝내 합의점 도출에 실패했다.

권 대행은 회동 이후 기자들과 만나 "이견이 좁혀지지 않아 오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내일 오전 10시에 의장실에서 만나서 합의를 위한 노력을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박 원내대표는 "어제는 따로 협상시간을 갖지 못해서 그사이에 각 당의 태도 변화 있는지 서로 허심탄회하게 얘기 나누는 시간이었다"며 "오늘 저희가 나눈 의견을 바탕으로 생각을 갖고 내일 오전에 최종적으로 자리를 가져보려 한다"고 밝혔다.

앞서 여야 원내대표는 지난 18일 김 의장 주재 회동에서 21일까지 원구성 협상을 마치기로 합의한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