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베트남 외교장관 통화…IPEF 등 경제·안보 협력 강화 기대

임민철 기자 입력 : 2022-07-13 20:42 수정 : 2022-07-14 06:58:35
임민철 기자 2022-07-14 06:58:35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수교 30주년을 맞이한 한국과 베트남의 외교부 장관들이 양국 간 협력 강화 의지를 피력하고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 차원 협력을 논의했다.

1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외교부는 박진 외교부 장관이 부이 타잉 썬 베트남 외교부 장관과 취임 후 첫 통화를 하고 공급망 안정화, 기후변화 대응, 디지털 전환에 대한 공조 지속과 IPEF 차원 협력 논의를 비롯한 양국 관계 발전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박 장관은 "수교 30주년을 맞아 양국 관계를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정치·외교, 국방·안보, 경제, 사회·문화 등 전방위로 확대해 나갈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북한의 대화 복귀를 위한 베트남의 역할, 2030부산박람회 유치를 위한 베트남의 지지 등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썬 장관은 한반도 정세에 대한 우려에 공감을 표하고 양국 간 국방·안보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진 외교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