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국가발전 프로젝트, 사업화 과정 담은 다큐 8일 방영

김수지 기자 입력 : 2022-07-05 14:22 수정 : 2022-07-05 14:22:15
김수지 기자 2022-07-05 14:22:15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국가발전 프로젝트를 통해 국민의 제안이 사업화됐던 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가 공개된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지난해 개최했던 국가발전 프로젝트 공모전 우수 아이디어의 사업화 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 ‘세상을 바꾸는 작은 생각’이 오는 8일 방영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방송에서 다뤄지는 아이디어는 영상통화로 치매를 조기 진단하는 ‘사소한 통화’ 등 4개다.
 
이번 다큐멘터리에는 아이디어를 상용화하기 위한 기업들의 현실적인 고민이 담겼다. 사소한 통화 아이디어의 사업화를 추진하는 스타트업 ‘실비아 헬스’는 통화 주체를 가족이 아닌 의료진으로 설정한 전문가 버전을 우선 선보였다.
 
이는 치매를 진단하기 위해서는 의료진을 통한 검사 결과의 정확성 및 객관성 확보가 먼저라고 판단한 데 따른 것이다. 전문가 버전의 사소한 통화 서비스를 제외한 나머지 3개 아이디어는 올해 하반기 선보일 예정이다.
 
또 아이디어 ‘우리동네 병원’을 추진하는 의료 스타트업 ‘비플러스랩’은 야간진료 병원과 응급실 현황을 신속히 알려주고, 수요자인 환자와 매칭이 이뤄지도록 모바일 앱 구현에 나선다. 이 과정에서 동네 병원 및 의료진과 협력 체계를 구축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지역경제 활성화에 방점을 둔 아이디어 ‘코리아게임’의 경우 사업화를 추진하는 기업 ‘넥스트스토리’에서 서울을 우선 타깃으로 설정했다. 관광과 게임이 결합된 새로운 콘텐츠를 대도시에 먼저 시험한 후 지방으로 확산하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기업들의 긴밀한 협업 과정도 소개한다. 아이디어 ‘외상값 하이패스’의 사업화를 추진하는 신한은행은 중소기업 매출채권에 대한 정확한 데이터 분석을 위해 ICT 서비스 기업 ‘더존비즈온’과 조인트벤처(JV)를 설립하기로 했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은 “대한상의 회장으로 취임할 때 소통을 통해 국가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한 바 있는데, 첫발을 성공적으로 뗀 것 같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라며 “국가발전 프로젝트의 완성은 아이디어가 실제 사업화돼 국가발전에 공헌하는 것인 만큼 이번 사업화가 꼭 성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한상공회의소[사진=대한상공회의소]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