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아파트 청약 시장 '침체'…경쟁률·가점 '뚝'

신동근 기자 입력 : 2022-07-04 11:31 수정 : 2022-07-04 14:59:25
수도권 청약경쟁률 하락했지만 지방 경쟁률은 올라 세종·부산·강원 등에서 청약경쟁률 끌어올려
신동근 기자 2022-07-04 14:59:25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 모습. [사진=아주경제DB]

올해 상반기(1∼6월) 아파트 청약 시장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침체 양상이 두드러졌다. 지난해 상반기와 비교하면 청약 경쟁률이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다만 지방은 오히려 경쟁률이 오르며 청약 성적표가 엇갈렸다.

4일 리얼투데이 조사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전국 아파트(공공·민간 사전청약 아파트는 제외) 평균 청약 경쟁률은 14.0대 1, 평균 최저 당첨 가점(만점은 84점)은 24.1점이다. 지난해 상반기 18.2대 1, 30.8점보다 하락했다.

특히 수도권은 같은 기간 경쟁률이 30.0대 1에서 13.1대 1로 최저 당첨 가점은 41.0에서 29.5점으로 떨어졌다. 특히 서울의 올해 상반기 아파트 청약 경쟁률은 29.4대 1이었는데 작년 상반기(124.7대 1)의 4분의1에도 미치지 못했다. 그 기간 최저 당첨 가점은 61.1점에서 44.5점으로 16.6점 떨어졌다.

경기도 또한 평균 청약 경쟁률이 30.0대 1에서 9.6대 1로, 최저 당첨 가점은 34.2점에서 23.8점으로 10점 넘게 하락했다. 다만 인천은 평균 청약 경쟁률이 17.4대 1에서 21.9대 1로 상승했다. 그러나 최저 당첨 가점은 46.0점에서 34.2점으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미분양이 다수 발생했다. 

작년 하반기부터 집값이 고점이라는 인식이 커진 데다 올해 들어 대출금리가 오르는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대출 규제도 강화됐다. 또 수도권에선 지난해 하반기부터 3기 신도시 사전청약이 시작되며 수도권 청약 수요도 분산됐다.

수도권의 청약 경쟁률은 대폭 하락한 가운데 지방의 평균 청약 경쟁률은 지난해 상반기 11.3대 1에서 올해 상반기 14.8대 1로 올랐다. 세종(183.2대 1→397.2대 1)과 부산(23.7대 1→44.9대 1), 강원(4.0대 1→16.4대 1) 등이 평균치를 끌어올렸다.

세종에서는 시세차익을 기대할 만한 로또단지가 있었고, 공급이 부족하던 부산은 올해 들어 대단지 공급이 늘어나며 경쟁률이 올랐다. 강원도는 비규제지역으로 인한 풍선 효과가 영향을 미쳤다. 그러나 지방의 청약 최저 당첨 가점 평균 역시 지난해 24.6점에서 올해 20.3점으로 떨어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