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언석, 본회의 연기에 "불행 중 다행…의장 선출은 불법"

김슬기 기자 입력 : 2022-06-30 20:15 수정 : 2022-06-30 20:15:00
"불법적 본회의에서 의장 선출시 반쪽짜리 의장"
김슬기 기자 2022-06-30 20:15:00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송언석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하반기 원구성 관련 긴급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송언석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30일 더불어민주당이 본회의를 다음 달 4일로 미룬 것에 대해 "불행 중 다행이라고 생각하지만 이는 끝이 아닌 시작일 뿐"이라고 했다.

송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하반기 원구성 관련 긴급기자간담회를 통해 "하반기 원구성을 여야 간 합의 없이 민주당이 숫자의 힘만으로 강행하려는 건 국회법 규정을 위반한 불법 행위"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불법 본회의에서 의장을 선출한다는 것은 법적으로 봐도 원천 무효다. 정치적으로도 반쪽짜리 의장으로서 전체 국회의원과 국민의 신뢰받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했다.

민주당이 하반기 법제사법위원장을 국민의힘에 양보한 것을 두고는 "통 큰 양보라고 포장하는 것은 언어도단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식 언어를 사용한다면 오는 7월 1일 금요일에 개최하기로 했던 본회의를 7월 4일로 연기한 것도 통 큰 양보냐는 질문이 나올 수밖에 없다"고 했다.

아울러 "국민의힘은 하반기 원구성 협상과 관련해 일관되게 조건을 달지 말고 원구성 협상의 핵심인 상임위원장 배분 문제를 집중해서 논의하자고 하고 있다"며 "법사위원장을 국민의힘에 주면 다른 상임위원장은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고 했으나 민주당은 이에 대해 반응이 없다"고 했다.

민주당이 법사위 권한 조정과 사법개혁특별위원회 구성 등을 전제 조건으로 단 것을 두고는 "배보다 배꼽이 더 큰 억지 주장이라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송 원내수석부대표는 "민주당이 지속적으로 170석의 압도적 다수 힘을 이용해 본회의 강행을 시도한다면 결과적으로 국민의 신망을 잃을 뿐 아니라 폭주족 근육 자랑에 불과하다는 조롱이 쌓일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