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코인 리스크, '빅블러'에 금융시장 전이될 수도…잠재리스크 발굴"

배근미 기자 입력 : 2022-06-28 15:00 수정 : 2022-06-28 15:00:00
원화거래소·학계 등 참여한 가상자산 협의회 구성…28일 첫 킥오프 회의
배근미 기자 2022-06-28 15:00:00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금융감독원[사진=아주경제DB]


금융감독원과 가상자산업계가 테라·루나 사태 이후 수면 위로 떠오른 코인 리스크 관련 대책 마련에 시동을 걸고 나섰다. 이 자리에서는 가격 변동성이 높은 가상자산 위험에 대비한 코인 거래소들의 내부통제 강화와 리스크 관리 필요성이 언급됐다. 

28일 금감원에 따르면 이날 오후 학계, 코인 거래소 등 외부 전문가 9명으로 꾸려진 협의회를 구성하고 첫 킥오프 회의를 가졌다. 이날 협의회는 박선영 동국대 경제학과 교수, 홍기훈 홍익대 경영대 교수, 김광훈 두나무 준법감시인 등 5대 원화거래소 준법감시인이 참여했다. 협의회 위원장으로는 천창민 한국 과기대 기술경영융합대학 교수가 선임됐으며, 전 금감원 부원장인 최성일 현 KDI 연구위원이 고문을 맡았다. 

이 자리에서 참석자들은 가상자산 관련 잠재리스크의 선제적 점검·관리 필요성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했다. 회의에 참석한 코인 거래소들은 소비자보호 관련 내부통제 현황 및 자가진단 결과를 발표했고 학계에서는 국내 코인시장의 리스크 진단과 거래소의 내부통제기준 보완방안에 대해 제안했다. 금감원 역시 소비자보호를 위한 거래소의 내부통제기준 마련 등 업계의 자율적인 노력에 정책 컨설팅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진석 금감원 부원장보는 "가상자산과 기존 금융과의 융합이 심화되는 빅블러(Big Blur) 현상이 본격화될수록 신종 리스크가 기존 금융시장으로 전이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면서 "이번 협의회에서 이에 대한 연구도 진행될 필요가 있는 만큼 다양한 잠재리스크 관련 논의에 적극 참여해 달라"고 요청했다.

감독당국은 이번 협의회 운영을 통해 가상자산 관련 리스크요인을 발굴하고 이를 예방하기 위한 금융사 및 가상자산사업자의 필수 관리역량 등을 정의한다는 방침이다. 그 일환으로 코인 리스크가 부당하게 소비자에게 전가되지 않도록 코인 거래소의 내부통제와 소비자보호 역량을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또 가상자산 활용도 확대에 따라 예상되는 리스크와 그에 대한 관리방안을 연구하기로 했다.

한편 금감원은 이번 킥오프 회의를 시작으로 매달 한 차례씩 정기적으로 협의회를 개최한다는 방침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논의주제에 따라 금융회사, 연구소 등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수 있도록 필요 시 참가기관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