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희 경북도 전 정무실장, 신임 경북도 경제부지사 내정

(안동) 최주호 기자 입력 : 2022-06-20 16:24 수정 : 2022-06-20 16:24:20
(안동) 최주호 기자 2022-06-20 16:24:20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이달희 경북도 경제부지사 내정자 [사진=경상북도]

이달희(60세) 전 경북도 정무실장이 경북도 신임 경제부지사에 내정됐다.
 
이달희 신임 경제부지사 내정자는 민선 7기 경북도 정무실장을 맡아 중앙정부와 도의회, 정당, 사회 단체 등 업무를 총괄하면서 굵직한 도정 현안을 원만하게 해결한 바 있다.
 
또 행정의 최일선에서도 능동적인 업무 처리를 통해 현장의 경험도 충분하게 쌓아왔다.
 
아울러 국회 정책연구위원, 여의도연구원 아카데미 소장 및 수석전문위원, 새누리당 경북도당 및 대구시당 사무처장 등을 역임했으며, 풍부한 정책 연구 경험과 뛰어난 업무 추진력, 그에 따른 역량을 두루 갖춰 경북도의 새로운 경제 사령탑의 적임자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달희 신임 경제부지사 내정자는 대구 출신으로 경북대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으며, 특유의 온화한 성품과 친화력으로 대내외 관계가 원만할 뿐만 아니라 전문적 식견 또한 뛰어나다는 평을 듣고 있다.
 
도는 지방화 시대를 강조하는 새 정부 정책 기조에 맞춰 민선 8기 ‘경북의 힘으로 새로운 대한민국’을 이끌겠다는 이철우 도지사의 뜻을 받들어 지방 시대를 주도할 적임자로 이달희 경제부지사를 발탁했다.
 
앞으로 이달희 경제부지사는 최근 어려운 여건 속에 통합신공항, 영일만대교 건설 등 국책 사업과 민선 8기 투자유치 100조 달성 등을 위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한편, 도는 빠른 시일 내에 임용 절차 등을 마무리하고 내달 1일자로 경제부지사를 임용할 방침이다.
 
이와 더불어 도정의 정책 결정 보좌를 수행할 정책특별보좌관(전문임기제 가급, 2급 상당)도 신설하고 행안부와 협의 절차를 마치는 대로 임용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