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오늘의 뉴스 종합] 시총 1조 달러 붕괴한 가상자산…"더 떨어진다" 비명 外

한영훈 기자 입력 : 2022-06-14 22:01 수정 : 2022-06-14 22:01:47
한영훈 기자 2022-06-14 22:01:47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 시총 1조 달러 붕괴한 가상자산…"더 떨어진다" 비명
 
전 세계 가상자산의 시가총액이 1년 4개월 만에 1조 달러 선 아래로 떨어졌다. 미국 물가가 역대급으로 치솟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한 번에 0.75%포인트 기준금리를 인상하는 ‘자이언트 스텝’을 단행할 것이란 관측이 급부상한 데다, 가상자산 시장 곳곳에서 리스크가 터지면서 ‘크립토 윈터(가상자산 시장의 겨울)’가 다시 온 것 아니냐는 공포가 투자자들 사이에서 번지고 있다.
 
가상자산 시황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14일 오후 3시(한국시간) 전체 가상자산 시총은 9649억 달러(약 1241조원)로 쪼그라들며 1조 달러 아래로 내려갔다. 지난해 11월 2조9680억 달러(약 3817조원)로 정점을 찍었던 가상자산 시총이 7개월 만에 2조 달러 넘게 증발한 것이다.
 
가상자산 시가총액 1, 2위인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의 가격은 일주일 만에 각각 23%, 30% 급락했다. 지난 10일만 해도 3만 달러 부근에 있던 가상자산 대장주 비트코인 가격은 같은 시간 2020년 12월 이후 최저점을 찍고 2만2934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비트코인 가격은 올해 들어서만 50% 하락했고, 지난해 11월 사상 최고가(6만 7802달러)와 비교하면 60% 이상 급락했다. 1700달러 선 위에 있던 이더리움 가격도 1255달러를 기록 중이다.
 
◆ '뿌리'인 한국문화유산과 함께 더 깊어지는 한류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한류는 점점 성장하고 있다.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이 최근 발간한 ‘2021 한류 파급효과 연구’에 따르면 지난해 한류로 인한 총수출액은 116억9600만 달러(약 15조808억원)로 전년보다 2000억원가량 증가했다. 특히 한류로 인한 소비재 수출이 19.2%로 크게 늘었다.
 
최경희 진흥원 조사연구팀 팀장은 “한류 소비층 다변화는 콘텐츠 소재나 장르 등에서 다양성이 요구된다는 의미로, ‘이용 다양성’을 확대하는 것이 한류의 세계적 확산세 지속에 중요한 요인”이라며 “다양한 한류 콘텐츠가 해외 소비자에게 전달될 수 있는 통로를 확보하려는 노력이 중요하다”라고 짚었다.
 
◆ 한·일 정상회담부터 G2 정상회담까지…더 복잡해진 외교함수
 
윤석열 정부 외교·안보 전략에서 미국 영향력이 어느 때보다 커진 가운데 일본과 관계를 비롯해 미국·중국 간 소통까지 신경 써야 할 문제가 적지 않다. 한·미·일 3국 간 공조 강화가 기대되지만 한·일 간 과거사 문제는 풀어야 할 숙제로 남아 있고, 주요 2개국(G2)인 미·중 간 신경전은 어떤 변수를 낳을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14일 외교부에 따르면 박진 장관은 13일(현지시간) 취임 후 처음으로 미국을 방문해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회동했다.
 
워싱턴DC에서 만난 양국 장관은 북한 핵실험이 임박한 상황에서 양국 간 공조 강화를 다짐하고, 단호한 대응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장단기 군사대비태세를 조정할 준비가 돼 있다고도 했다. 지난달 21일 한·미 정상회담에 이어 이달 11일 싱가포르 아시아안보포럼에서 한·미 국방장관 회담, 이날 외교장관 회담까지 북한에 대해 도발 중단을 촉구하는 목소리는 계속됐다.
 
이어 박 장관은 제니퍼 그랜홈 미국 에너지부 장관도 면담했다. 양국 장관은 핵 비확산 원칙을 공유하고 있는 한·미 양국이 원자력 분야에서 최적의 협력 파트너라는 점에 인식을 같이했다. 특히 국제원자력기구(IAEA) 추가의정서를 포함해 핵 비확산을 위한 최고 기준에 따른 글로벌 민간 원전 협력에 참여하는 게 중요하다는 점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IAEA 추가의정서는 미신고 핵시설에 대한 IAEA의 사찰 권한 강화를 골자로 한다.
 
◆ 가뭄·총파업·환율까지…'삼중고' 겪는 식품업계
 
여름 휴가철 성수기를 앞두고 식품업계에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올 초부터 치솟고 있는 원·부자재 가격과 환율 리스크로 인해 고민이 커진 상황에서 화물연대 총파업과 이상 기온 등 각종 악재가 겹치면서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정부가 연일 고공 행진하는 밥상물가를 잡기 위해 돼지고기와 식용유, 밀·밀가루, 달걀 가공품 등 7개 품목에 대한 할당관세를 연말까지 0%로 낮추기로 했지만 물가를 잡기엔 역부족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그간 국가 간 자유무역협정(FTA)으로 이미 관세가 없는 품목이 많아 지원 대상이 한정적이라는 이유에서다. 게다가 라면 제품 원재료로 쓰이는 팜유 등은 지원 대상에서 빠져 가격 인화 효과는 미미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지난해부터 이어진 원·부자재 수급난과 우크라이나 전쟁, 중국 봉쇄 등 글로벌 대외 변수도 불안 요소다. 최근엔 기록적인 가뭄으로 국내 농산물 작황이 나빠져 채소와 과일 가격도 들썩이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